허재, 아들 허웅·허훈 '옥문아' 출연
허훈 "인기상 때문에 형제의 난 발생" 폭로

허웅·허훈 형제 케미 공개
/사진=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사진=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농구대통령' 허재와 그의 뒤를 잇는 두 아들 허웅, 허훈 형제가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입담을 공개한다.

18일 방송되는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에 허재가 아들 허웅, 허훈과 함께 재방문한 모습이 공개된다. '허' 삼부자는 남다른 농구 DNA를 자랑할 예정이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허재는 농구계 신흥 대세로 떠오른 아들 허웅, 허훈 형제와 함께 등장하며 관심을 집중시켰다. 특히 둘째 아들 허훈은 형에 대한 숨길 수 없는 경쟁심을 드러내 이목을 끌었다.

허훈은 감독상, 신인상, MVP까지 거머쥔 후 "인기상이 정말 받고 싶었는데 형한테 밀려 못 받았다"며 "올해 혹시나 하고 다시 인기상을 기대했는데, 형이 예능 프로에 나간 후 확 떠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더라"며 실망감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그래도 (내가) 독보적인 2위긴 하더라"는 말로 은근슬쩍 자랑을 덧붙이며 예능감을 보였다.

허웅, 허훈 형제는 "서로 다른 팀에 소속되어있어 가끔 상대팀으로 맞붙을 때도 있다"며 흥미진진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어느 날 경기에서 동생 허훈이 3점 슛을 무려 9번이나 연속으로 성공하는 대기록을 세우자, 허웅은 동생에게 바로 전화해 "내가 다쳐서 경기를 못 뛰어서 그렇지 내가 뛰었으면 절대 그 기록 못 세웠을 거다"며 경계심을 드러냈다고 밝혀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에 허훈은 "사실 형과 상대팀으로 맞붙을 때 형이 내 앞에서 슛을 넣으면 그때부터 멘탈이 흔들리기 시작하더라"며 "그 후 특히 더 슛이 안 들어간다"고 형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공개했다.

농구 실력뿐 아니라 예능감까지 허재를 쏙 빼닮은 허웅, 허훈 형제의 대활약은 18일 밤 10시 40분 방송되는 '옥문아'에서 공개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