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켓소년단 (사진=팬엔터테인먼트)

라켓소년단 (사진=팬엔터테인먼트)



‘라켓소년단’ 탕준상, 손상연, 최현욱, 김강훈이 4色 찬란 비주얼로 탄산수 매력을 뿜어낸 ‘4인 포스터’가 전격 공개됐다.

오는 31일(월) 첫 방송 되는 SBS새 월화드라마‘라켓소년단’은 배드민턴계 아이돌을 꿈꾸는 ‘라켓소년단’의 소년체전 도전기이자, 땅끝마을 농촌에서 펼쳐지는 열여섯 소년, 소녀들의 레알 성장 드라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 정보훈 작가와 ‘피고인’, ‘흉부외과: 심장을 훔친 의사들’ 조영광 PD가 특급 만남을 이루며 화제를 모은 상황. 여기에 김상경, 오나라 등 연기파 배우들과 탕준상, 손상연, 최현욱, 김강훈, 이재인, 이지원 등 떠오르는 슈퍼 루키들의 빛나는 케미가 예고되면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키고 있다.

특히 ‘라켓소년단’ 탕준상, 손상연, 최현욱, 김강훈은 땅끝마을 해남서중학교의 배드민턴부원으로 뭉쳐 열여섯 소년들의 좌충우돌 성장기를 그려낸다. 먼저 탕준상은 서울에서 야구부원으로 생활하던 중 땅끝마을로 원치 않은 전학을 오게 된 ‘미친 승부욕’의 소유자 윤해강 역, 손상연은 해남서중 배드민턴부의 주장이자 인스타 10만 팔로워를 꿈꾸는 전국구 관종 방윤담 역, 최현욱은 힙합 스웩 넘치는 껄렁한 외모와 달리 스윗한 성격으로 팀 내 갈등 해결사 활약을 펼치는 나우찬 역, 김강훈은 이들 중 유일한 중2로 팀 내 분위기 메이커이자 투머치 토커인 이용태 역으로 분해 열연을 펼친다.

이와 관련 해남서중 ‘라켓소년단’ 4인의 시원하고 상쾌한 매력을 담아낸 ‘4인 포스터’가 첫선을 보여 예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왼쪽부터 방윤담 역 손상연, 윤해강 역 탕준상, 이용태 역 김강훈, 나우찬 역 최현욱이 어깨동무를 한 채 맑고 파란 하늘만큼이나 눈부신 웃음을 띄우고 있는 장면. 이들은 해남서중 단체 유니폼을 맞춰 입고, 한 손에는 배드민턴 라켓을 쥔 모습으로 같은 목표를 향해 땀방울을 흘릴 ‘하나의 팀’임을 드러낸다. 더불어 ‘어딘가 부족한 스매시! 괜찮당가요?’라는 카피가 더해지면서, 어설프지만 열정 넘치는 소년들의 에피소드를 예고해 시선을 잡아끌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12일(수) 공개된 8인의 ‘메인 포스터’를 통해 배드민턴부 사이에서 홀로 야구복을 입고, 배트를 든 모습으로 호기심을 자극했던 윤해강이 배드민턴부원으로 완벽 변신, 해남서중 ‘라켓소년단’의 멤버로 당당히 자리 잡고 있는 터. 땅끝마을로 원치 않은 전학을 오게 된 도시 소년 윤해강이 야구와는 전혀 다른 종목인 배드민턴으로 새로운 도전을 이루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제작사 측은 “비로소 한 팀이 된, 소년들의 조화로움과 개개인의 순수함을 4인 포스터를 통해 전달하고자 했다”라며 “다가올 더위를 잠깐이나마 잊게 만들어 줄 소년들의 짜릿하고 시원한 성장 스토리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라켓소년단’은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마이웨이’, ‘동백꽃 필 무렵’, ‘청춘기록’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오는 5월 31일(월) 오후 10시 첫 방송 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