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재 /사진=JTBC

재재 /사진=JTBC

'연반인'(연예인+일반인) 재재가 남혐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SBS '문명특급' 측은 입장문을 내고 "특정 손동작과는 전혀 다르다"라고 해명했다.

지난 13일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 참석한 재재는 레드카펫에서 초콜릿을 먹은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재재는 포즈를 취하며 엄지와 검지로 초콜릿을 들고 먹었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재재가 남혐 커뮤니티 메갈리아에서 남성을 비하할 때 사용하는 손동작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앞서 GS25, 평택시, BBQ 등이 이 손 모양을 사용했다가 뭇매를 맞은 바 있다.

이와 관련해 SBS '문명특급' 측은 "콘텐츠 제작을 위해 초콜릿을 집어 먹는 자연스러운 행동이 특정 논란의 대상이 되는 손가락 모양과 비슷하다는 논란으로까지 번진 데 대해 재재를 비롯한 문명특급 제작팀 모두 크게 당황하고 있"며 "특정한 손동작이나 모양과는 분명히 다를 뿐 아니라,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백상예술대상 이틀 전, OTT 방송에 출연하는 과정에서 알게 된 스타일리스트님께 재재의 시상식용 의상을 의뢰했고 스타일리스트가 간식 봉투와 닮은 주머니가 달린 의상을 소개해주며 '여기에서 (간식을 넣었다가) 꺼내드세요'라고 아이디어를 줬다"고 문제의 퍼포먼스에 대해 해명했다.

그러면서 "'재재가 일반인이라서 큰 행사에 익숙하지 않아 당이 떨어질 수 있으니 간식을 넣었다가 먹는 건 어떠냐'고 농담을 하는 과정에서 스타일리스트님과 즉흥적으로 의기투합이 되어 색다른 레드카펫 퍼포먼스를 해보자고 의견이 모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재는 SBS '문명특급' PD이자 진행자이다. '연반인'이라는 콘셉트로 화제를 모으며 지상파, 종편 가리지 않고 브라운관에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한 남초 사이트에는 이화여대 출신에 비혼식을 한 페미니스트라고 재재를 설명하며 그가 광고한 브랜드를 보이콧을 하자는 글도 게재됐다.

재재는 한 인터뷰에서 "'라디오스타' 영상에 유명한 페미니스트라는 댓글이 달리더라. 그런 말을 한 번도 한 적이 없는데 이미 카테고리가 그렇게 되어 있더라"라고 해명했다.
재재 남혐 논란에…'문명특급' 측 "크게 당황…관련無" [전문]

다음은 문명특급 측 공식입장 전문.
지난 13일 개최된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 참석한 ‘연반인(연예인+일반인)’ 재재가 레드카펫에서 초콜릿 먹은 퍼포먼스를 두고 ‘남혐 논란’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문명특급 제작진은 아래와 같이 해명합니다.

문명특급 측은 백상예술대상 이틀 전, OTT 방송에 출연하는 과정에서 알게 된 스타일리스트님께 재재의 시상식용 의상을 의뢰했습니다. 다양한 옷을 입어보던 중, 스타일리스트님께서 간식 봉투와 닮은 주머니가 달린 의상을 소개해주시면서 "여기에서 (간식을 넣었다가) 꺼내드세요"라고 아이디어를 주셨고, 이에 문명특급 제작팀은 "재재가 일반인이라서 큰 행사에 익숙하지 않아 당이 떨어질 수 있으니 간식을 넣었다가 먹는 건 어떠냐"고 농담을 하는 과정에서 스타일리스트님과 즉흥적으로 의기투합이 되어 색다른 레드카펫 퍼포먼스를 해보자고 의견이 모였습니다.

문명특급 제작팀은 콘텐츠 제작의 일환이자 유쾌한 퍼포먼스가 될 수 있겠다는 판단, 그리고 스타일리스트님과의 약속을 지키는 차원에서 레드카펫에서 초콜릿을 먹는 퍼포먼스를 시상식 당일 진행하였습니다. 이러한 상황은 오는 20일 <문명특급 190화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비하인드 영상>에서 모두 공개될 예정입니다.

콘텐츠 제작을 위해 초콜릿을 집어 먹는 자연스러운 행동이 특정 논란의 대상이 되는 손가락 모양과 비슷하다는 논란으로까지 번진 데 대해 재재를 비롯한 문명특급 제작팀 모두 크게 당황하고 있습니다. 특정한 손동작이나 모양과는 분명히 다를 뿐 아니라, 전혀 관련이 없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이와 관련된 근거 없는 억측과 논란은 자제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앞으로 불필요한 오해를 사는 일이 없도록 보다 세심히 살피고 고민하겠습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