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차이 때문에 나랑 결혼해도 되겠나 싶었다"
변우민/사진=SBS '동상이몽'

변우민/사진=SBS '동상이몽'

배우 변우민이 19살 연하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해 이목을 끌고 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에서는 변우민이 출연했다.

이날 변우민은 출연 전 아내와의 나이 차이를 언급하지 않기를 부탁했다. 그는 변우민 아내의 나이 차이가 무려 19살이다.

이에 변우민은 "상대방을 위한 배려다. 그 사람도 나이가 드는데 '어린 사람'이라고만 인식된다. 그 사람도 어른이 된다"고 이유를 전했다.

나아가 변우민은 아내가 먼저 프러포즈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당시 결혼 생각이 없었다. 나이가 들수록 조건과 환경을 따지게 됐다. 아내한테 미안하더라. 나이 차이 때문에 나랑 결혼해도 되겠나 싶었다. 그래서 아내한테 '주변에서 염려하면 나랑 헤어져도 좋다'고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변우민은 "내가 앞서서 걷고 있었는데 아내가 뒤에서 '까짓거 한 번 해보는 거지 뭘 그렇게'라고 외치더라"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