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께 많이 혼이 났다"
악동뮤지션 수현/사진=JTBC '독립만세'

악동뮤지션 수현/사진=JTBC '독립만세'

악동뮤지션 수현이 다이어트를 하게 된 이유를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17일 오후 방송된 JTBC '독립만세'에서는 그간 독립생활의 후일담을 털어놓는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수현은 독립 후 가장 달라진 점을 묻는 질문에 "요리스킬이 엄청 늘었다. 밥은 혼자 먹어도, 같이 먹어도 맛있더라"고 운을 뗐다.

또 그는 "원래 혼밥을 못했는데, 독립을 해보니 혼자 먹는 밥이 맛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무엇보다 치킨을 시키면 다리 두 개를 내가 다 먹을 수 있더라"고 고백해 주변을 폭소케했다.

나아가 수현은 다이어트 사실을 밝히며 "독립 후 살이 쪘다고 부모님께 많이 혼이 났다. 그래서 한달 동안 5kg를 뺀 상태다"라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