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의 달인'(사진=SBS)

'생활의 달인'(사진=SBS)


17일 밤 방송되는 '생활의 달인'에서는 볼링 달인, 벼루 달인, 은둔식달-족발 달인, 새총 달인, 숙성 회ㆍ초밥 달인과 같은 다양한 달인들이 소개된다.

# 볼링 달인
남녀노소 모두가 사랑하는 대표 실내 스포츠 볼링. 경기도 고양시에 묘기 볼링의 1인자가 있다는데. 각종 대회의 수상 이력을 자랑하는 국가대표 정승주(男/39세/경력 23년) 달인. 레일 앞을 가로막고 있는 장애물도 가뿐히 뛰어 넘겨 스트라이크 하는 달인. 볼링공 두 개로 치는 시간차 스트라이크도 달인에겐 식은 죽 먹기다. 눈으로 보고도 믿기지 않는 달인의 실력에 제작진이 직접 검증에 나섰다. 과연 달인은 제작진이 제안한 고난도 미션을 성공할 수 있을까?

# 벼루 달인
벼루 하나를 만들기 위해 강산을 누비는 사람이 있다! 그 소문의 주인공은 바로 유길훈(男/73세/경력 54년) 달인이다. 6.25 전쟁 당시 고향이던 평양을 떠나 남한으로 내려온 뒤, 19세부터 벼루를 직접 만들기 시작했다는 달인. 품질 높은 벼루를 만들기 위해 집 근처 계곡을 샅샅이 뒤져 돌을 찾고 있다. 그런데 달인만의 좋은 돌을 고르는 비법은 바로 '소리'?! 돌 두드리는 소리만 듣고 좋은 벼루가 될 수 있는지 없는지 판단할 수 있다는데. '생활의 달인'에서는 자연 그대로의 돌을 끊임없이 두드려 최고의 벼루를 만들어낸다는 달인의 노하우를 소개한다.

# 은둔식달-족발 달인
대구광역시에는 길 한복판에서 36년간 자리를 지켜온 족발집이 있다. 동네 주민들의 든든한 한 끼를 책임지고 있다는 달인의 족발집. 이곳이 오랫동안 사랑받는 비결은 바로 족발을 삶은 육수에 있다. 간장이 아닌 여러 가지 한약재를 사용해 족발의 갈색빛을 낸다는 달인. 거기에 어머니가 알려주신 대로 여러 가지 재료까지! 특별한 재료를 아낌없이 넣은 덕분에 물리지 않은 담백한 맛을 유지하는 건 물론 건강까지 챙길 수 있었다는데. 옛 추억 가득한 달인의 족발을 '생활의 달인'에서 만나보자.

#새총 달인
한 번 쐈다 하면 백발백중! 어떤 표적이든 간에 달인의 레이더망을 피해갈 수는 없다. 그야말로 입이 떡 벌어지는 엄청난 명중률을 자랑하는 동국남(男/39세/경력 5년) 달인! 먼 거리의 표적을 맞추거나 빠른 속도로 여러 개의 표적을 맞추는 건 기본 중에 기본. 심지어 한 번 쏘는 것으로 두 표적을 맞추는 것도 가능하다는데. 눈 깜빡일 틈이 없는 달인의 새총 릴레이를 '생활의 달인'에서 공개한다.

# 숙성 회ㆍ초밥 달인

한 번도 안 먹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먹은 사람은 없다는 숙성 초밥 맛집이 부산에 있다. 1년 365일 손님들로 인산인해라는 달인의 가게. 이처럼 손님들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받게 된 이유는 바로 생선 맛 때문이다. 생선회의 가장 중요한 단계인 숙성 단계. 보다 완벽한 숙성을 하기 위해 달인 특제 소금을 만들어 사용한다는 데. 숙성 회 연구에만 몰두해온 달인의 독보적인 숙성 초밥 비법을 '생활의 달인'에서 공개한다. 오늘(17일) 9시 방송.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