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사진=tvN)

마우스 (사진=tvN)



‘마우스’가 최종회 D-DAY를 단 3일 남겨둔 가운데, 이승기-이희준-박주현-경수진이 내릴 ‘최후의 선택’에 모두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가 스릴러 추리물인 작품의 장르에 걸맞게 매회 수많은 사건 속 단서를 던지고, 떡밥을 회수해 가는 스토리의 마력을 발휘하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정바름(이승기 분)이 어둠 속 형형한 눈빛으로 ‘최상위 프레데터’인 비서실장 최영신(정애리 분)을 대면하는 엔딩이 펼쳐져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더욱이 고무치(이희준 분)와 오봉이(박주현 분), 그리고 최홍주(경수진 분)까지 정바름이 헤드헌터 한서준(안재욱 분)의 친아들이자, 진짜 프레데터였다는 진실을 파악하고 충격에 휩싸이는 모습이 그려졌던 터. 이와 관련, ‘마우스’ 대망의 최종회를 앞두고, 이승기-이희준-박주현-경수진 등 4인의 주역이 내리게 될 ‘마지막 선택’의 내용을 정리해봤다.

■ 이승기의 ‘마지막 선택’, 끝판왕 정애리와의 대면 그 후!

정바름은 제주도에 숨은 이모(강말금 분)를 찾아냈고, OZ팀 일원이었던 이모가 누군가의 ‘확고한 신념’에 따라 사이코패스 유전자를 가진 정바름과 성요한(권화운 분)을 감시 추적하는 임무를 수행해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더불어 대니얼리(조재윤 분)로부터 살인 의뢰를 받은 최상위 프레데터가 다름아닌 최영신임을 파악했던 것. 정바름이 어린 시절부터 ‘실험쥐’ 인생을 살아왔으며, 자신의 살인 행각을 부추긴 세력이 있다는 사실 전부를 알게 된 상황. 정바름의 인생을 송두리째 뒤흔든 주동자 최영신을 눈앞에 둔 정바름이 과연 어떤 선택을 내리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 이희준의 ‘마지막 선택’, 의형제 이승기에게 서슬퍼런 복수 가할까!

고무치는 나치국(이서준 분)의 사망을 비롯해 무진 연쇄 살인 이후 일어난 일련의 사건들 중심에 전부 정바름이 존재한다는 것을 깨닫고 아연실색했다. 강력팀 형사 신상(표지훈 분) 역시 정바름을 유력 용의자로 특정해 수사를 가동하던 중 의문의 인물에게 공격을 받아 사망했고, 고무치는 이 역시 정바름과 관련됐다는 생각에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부모님과 형 고무원(김영재 분), 그리고 신상에 이르기까지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 전부를 잃게 된 고무치가 정바름을 향해 어떤 복수를 가하게 될지 긴장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 박주현의 ‘마지막 선택’, 또 다시 가해진 피습 공격...이승기와 대면하게 될까

오봉이 역시 그토록 믿고 사랑했던 정바름이 사실은 하나뿐인 가족 할머니를 살해한 프레데터였다는 믿기지 않는 사실을 받아들이고 완전히 무너져 내렸다. 하지만 오봉이가 정바름에게 보복을 가하려 정바름의 집을 찾아간 이때, 모자를 깊게 눌러쓴 누군가가 오봉이를 기습적으로 덮쳐 쓰러트리고 말았던 것. 오봉이가 또 어떤 공격을 받게 된 것일지, 할머니를 해한 프레데터를 향한 복수심 하나로 살아왔던 오봉이의 마지막 선택에 모두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 경수진의 ‘마지막 선택’, 안재욱에게 날린 마지막 경고, 어떤 의미일까

최홍주는 대니얼리로부터 한서준의 친자가 성요한이 아닌 정바름이라는 사실을 전해 듣고 충격에 빠졌다. 그리고 성지은(김정난 분)을 만난 최홍주는 헤드헌터 가족으로 낙인찍혀 평생을 고통과 소외 속에서 살아간 성요한의 억울함을 떠올리며 원망을 토로했다. 최홍주는 자신의 아이만큼은 결코 살인마의 자식으로 살아가게 하지 않으리라 다짐했고, 한서준을 찾아가 “널 죽일거야. 가장 최악의 방법으로. 기대하고 있어. 상상 이상이 될 테니까”라는 서슬퍼런 경고를 날려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겼다. 한서준에 대한 트라우마를 딛고, 끝내 당당히 맞선 최홍주가 어떤 반격을 가할지 최종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드디어 최종회라는 디데이가 다가왔다. 지금껏 전한 모든 떡밥을 완벽하게 회수하는 전개가 펼쳐질 것”이라고 귀띔하며 “극 중 최홍주의 대사처럼, ‘마우스’ 최종회 스토리 역시 상상 이상이 될 것이니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한편 ‘마우스’ 최종회는 오는 19일(수) 오후 10시 30분에 방송 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