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서윤 (사진=디퍼런트컴퍼니)

변서윤 (사진=디퍼런트컴퍼니)



신예 변서윤이 첫 사극에 도전한다.

변서윤이 출연하는 KBS2 새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엄혹한 금주령이 내려졌던 조선 후기를 배경으로 선 넘는 네 청춘이 우정을 나누고 사랑에 취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린 퓨전 사극이다. 앞서 유승호, 이혜리, 변우석, 강미나 등 화려한 라인업을 공개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극 중 변서윤은 궁중 권력 실세 연조문(장광 분)의 손녀이자 어린 나이에 중전 자리를 꿰찬 ‘중전 연씨’역으로 분한다. 중전은 기품있는 면모 속 숨겨진 힘을 가진 외유내강적 인물로 후궁들 사이에서 위엄을 보이며 압도하는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존재이다.

변서윤은 소속사 디퍼런트컴퍼니를 통해 “첫 사극 도전이라 떨리기도 하고 설렌다. 훌륭한 선배님들 사이에서 누가 되지 않게 한층 더 성숙한 연기 보여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며 캐스팅 소감을 전했다.

최근 KBS2 '경찰수업'에 이어 '꽃피면 달 생각하고'까지 연이은 작품 소식으로 종횡무진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변서윤이 각각의 작품에서 어떤 연기로 새로운 캐릭터들을 표현해낼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5월 중 첫 촬영을 시작해 올 하반기 KBS2를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