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 광자매'(사진=방송 화면 캡처)

'오케이 광자매'(사진=방송 화면 캡처)


홍은희가 최대철의 위자료를 거절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오케이 광자매'에는 이광남(홍은희 분)이 배변호(최대철 분)가 내민 돈을 받지 않고 자존심을 세웠다.

이날 이광남은 생활비를 벌기 위해 식당에 취직했다. 하지만 사회 생활 경험이 거의 없었던 이광남은 느린 일처리 때문에 하루만에 잘리게 됐다.

이후 배변호(최대철 분)는 이광남을 마음에 쓰여하며 그에게 통장을 내밀었다. 배변호는 "내가 준 돈 왜 돌려준거냐. 내 짐에 당신 빈 통장 있더라. 자존심 상하는 거 알아"라며 이광남을 달랬다. 하지만, 이광남은 매몰찬 태도로 "나 일해요. 이딴 돈 없어도 돼요. 알아서 살 테니 신경 끄세요"라며 냉랭하게 굴었다.

이에 배변호는 "고기도 먹어본 사람이 먹고 돈도 벌어본 사람이 버는 거야. 옆에서 보는 사람들 생각도 해야지. 장인어른도 그렇고 이모님, 동생들도 그렇고. 받아주라. 내 마음 편하려고 그래"라며 "당신한테 정말 미안하다. 내가 정말 죽을 죄를 지은 거 알아. 어떻게 하든 충분히 보상할게"라고 애원했다. 하지만, 이광남은 "어떻게 보상할 건데. 돈 주면 보상됩니까? 당신 여보 아니고 이딴 거 안 먹습니다"라며 자리를 떴다.

이후 이광남은 귀갓길에 자신에게 관심을 가지는 골프 모임 멤버 황회장에게 "술을 한 잔 하자"라며 불러냈다. 이광남은 황회장에게 "나한테 관심 가져줘 고맙다"라며 이혼했음을 넌지시 밝혔다. 이후 황회장은 이광남에게 "언제든 연락달라"며 호감을 보여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