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홈(사진=KBS)

컴백홈(사진=KBS)


KBS2 ‘컴백홈’이 쌈디-그레이의 무명시절 옥탑방을 돌아간 가운데, 음악도 주인공인 추억여행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오감을 만족시켰다.

지난 15일(토)에 방송된 KBS 2TV ‘컴백홈’ 7회에서는 3MC 유재석-이용진-이영지와 함께 대세 힙합 뮤지션 사이먼 도미닉(이하 쌈디)과 그레이가 출연해, 언더그라운드 시절을 함께한 ‘당산동 옥탑방’과 ‘홍대 옥탑방’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와 함께 ‘컴백홈’ 7회 시청률은 전국 3.0%를 기록하며 순항을 이어갔다. (닐슨 코리아 전국, 1부 기준)

이날 쌈디는 14년 만의 ‘당산동 옥탑’ 방문에 앞서 “단돈 20만원을 들고 상경했다”, “래퍼 네 명이 한 집에 살았는데 돈이 없어서 라면 하나를 나눠먹었다”, “밥 먹는 것보다 랩 하는 게 더 좋았다”며 음악을 향해 순수한 열정을 불태웠던 청춘 시절을 회상했다. 한편 9년 만에 ‘홍대 옥탑방’으로 돌아온 그레이는 “쌈디 형 뿐만 아니라 크러쉬, 자이언티 등 래퍼 분들이 엄청 많이 왔었다. (지금의 나를 있게 한) ‘콜 미 그레이’라는 앨범도 여기서 녹음을 했고 AOMG 계약도 했다”, “행복한 기억이 굉장히 많은 곳”이라며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다. 실제로 방문한 쌈디의 ‘당산동 옥탑’은 현재 공실이었다. 현재 거주 중인 청춘을 만나지는 못했으나, 14년전 사용했던 세탁기 등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등 집안 곳곳에 쌈디의 추억이 가득했다. 반면 그레이는 ‘홍대 옥탑방’에서 서른 살의 이직준비생 청춘과 조우했고, 방꾸챌린지와 함께 그의 서울살이를 응원했다.

그런가 하면 쌈디-그레이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뮤지션들의 추억이 고스란히 담긴 두 옥탑방을 조명하는 만큼, 프로그램 곳곳에 녹아 든 이들의 음악이 귀를 사로잡았다. 특히 그레이의 ‘하기나 해’ 등 옥탑 생활을 가사에 담아낸 노래는, 실제 홍대 옥탑방의 풍경과 어우러지며 깊이가 다른 향수를 자극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는 쌈디-그레이와 MC 유재석-이용진-이영지가 ‘컴백홈’을 주제로 번개송(번개처럼 빨리 만드는 노래) 작업을 해 눈길을 끌었다. 쌈디-유재석-이용진-이영지는 그레이가 만든 비트 위에 직접 지은 가사로 래핑을 하며 합주를 펼쳤다. 파란 하늘이 펼쳐진 옥탑 마당의 풍경과 경쾌한 멜로디, 그리고 출연자들이 음악을 통해 교감하는 모습을 시청자들의 마음에 힐링으로 자리잡았다.

한편 ‘컴백홈’은 게스트에 따라 세부적인 포맷에 변화를 주며 다양한 시도를 선보이고 있다. 일례로 3회 ‘송가인 편’에서는 송가인을 아껴줬던 동네 어른들을 모시고 ‘사당동 보은 콘서트’를 선물하며 묵직한 감동을 자아내 뜨거운 호평을 얻기도 했다. 이 가운데 쌈디-그레이와 함께 유재석-이용진-이영지가 선보인 즉석 합주는 훈훈한 웃음 속에서 신선한 재미를 선사하며, 향후 ‘컴백홈’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컴백홈’ 7회 방송 직후 SNS 및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추억의 옥탑, 뮤지션들, 좋은 노래, 완전 힐링”, “역시 음악인들 너무 멋짐”, “노래 넘 좋음! 오늘 잼난다”, “고단했던 일주일을 힐링 해주는 느낌” 등의 시청 소감이 이어졌다.

KBS 2TV ‘컴백홈’은 스타의 낯선 서울살이 첫걸음을 시작한 첫 보금자리로 돌아가 그곳에 현재 진행형으로 살고 있는 청춘들을 만나고 응원을 전하는 리얼리티 예능.자신만의 방식으로 희망을 찾아가는 이 시대 청춘들의 방꾸챌린지가 펼쳐지는 ‘컴백홈’은 매주 토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