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오랜만이다"
배우 안재현/사진=티빙 '스프링캠프'

배우 안재현/사진=티빙 '스프링캠프'

배우 구혜선과 이혼을 하면서 구설수에 휘말렸던 배우 안재현이 약 2년 만에 방송에 복귀한 심경을 전했다.

지난 14일 오후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스프링 캠프' 3화, 4화에서는 OB팀(강호동, 이수근, 은지원)과 YB팀(규현, 송민호, 피오)으로 나뉘어 캠핑을 즐기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규현은 "계속 봐서 그런가. 재현이가 익숙하더라. 재현이랑 가끔 술 마시니까"라며 친숙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이어 "맨날 '안재현 부르면 안 돼요?' 얘기했다"라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안재현은 "너무 오랜만이다. 2년을 쉬었다. 어떻게 해야지. 어려웠다"고 말했다. 옆에 있던 피오는 말없이 안재현의 손을 쓰다듬었다.

또 안재현은 피오에게 "너도 생각이 많을 것 아니냐. 군대도 가고, 제약이 많지 않느냐"고 물었다. 이에 피오는 "너무 사랑을 많이 받아서 감사하고, 그냥 신기하다. 계속 좋은 것 있지 않느냐. 계속 좋다"며 감사함을 드러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