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자두 등 연예계 온라인 추모 이어져
엠씨더맥스 제이윤 장례식, 내일부터 비공개로 진행

최근 39세를 일기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그룹 엠씨더맥스 제이윤의 장례식이 오는 16일부터 진행된다고 소속사 325이엔씨가 15일 밝혔다.

소속사는 "해외 체류 중인 유족의 입국 시기에 맞춰 16일부터 장례 절차를 시작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유족의 의견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 곁을 떠난 제이윤을 추모하고 애도해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제이윤은 지난 13일 마포구 서교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연예계 동료들은 온라인을 통해 잇따라 그를 추모했다.

방송인 홍석천은 이날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려 "잠시만 안녕이었으면 좋겠다.

전화하면 '형'하고 반갑게 불러줄 것 같은 네가 왜"라며 안타까워했다.

걸그룹 러블리즈 진은 "언제나 나에겐 네 목소리가 최고라고 말해주던 오빠. 기억하고 추억하면서 살아가겠다"는 글을 전날 게재했다.

가수 자두는 "내 심장은 또 찢겨 나갔지만 네가 이제 아프지 않고 괴롭지 않으니, 다시 만날 날까지 더 많이 사랑하며 그리워하겠다"고 했다.

과거 제이윤과 문차일드에서 함께 활동한 배우 허정민은 "상냥하고 착하디착했던 재웅아, 그동안 어떻게 살아왔는지는 모르겠지만 그곳에서는 네가 이루고 싶은 거 다 이루고 행복하길 바란다"고 애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