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홀 (사진=OCN)

다크홀 (사진=OCN)



OCN ‘다크홀’ 살고자 하는 사람들의 이기심이 김옥빈과 이준혁을 위기에 몰아넣었다.

지난 14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다크홀’ 5회 방송에서도 이화선(김옥빈)과 유태한(이준혁)의 치열한 사투가 이어졌다. 하지만 이들을 더 큰 위기로 몰아넣은 건 변종인간이 아닌 나만 살고자 하는 사람들이었다. 화선은 무지고 수위 서용민(서영삼)이 검은 연기 뒤에 숨겨진 의문의 촉수에 공격을 받아 부상을 입자 약을 구하기 위해 무지고 교사 최승태(박근록)와 학생 한동림(오유진)과 함께 별관 보건실로 향했다. 하지만 의도를 알 수 없는 동네 양아치 이진석(김도훈)의 합류로 불안한 기운이 엄습했다.

그 예감은 틀리지 않았다. 진석이 결국 모두를 위험에 빠트린 것. 화선은 보건실로 가는 길을 확보하기 위해 변종인간을 모두 교실로 유인했는데, 밖에서 기회를 엿보던 진석이 교실의 문을 잠가버렸다. 꼼짝없이 변종인간과 함께 갇힌 화선을 보며 비열한 미소를 지은 그는 급기야 동림과 승태가 공격을 당하는 사이, 힘겹게 구한 약 가방까지 탈취했다.

진석은 팔에 벌레가 기어 다니는 환각을 보며 자신도 변종인간으로 변할지 모른다는 공포에 휩싸인 상황이었다. 이에 약을 구하러 가는 화선 무리에 합류했고, 혼자 살아남기 위해 배신도 서슴지 않았던 것. 그러나 기대와 달리, 약을 먹어도 증상은 호전되지 않았다. 여전히 환각을 보며 거칠게 팔을 긁는 진석에 그가 또 어떤 위기를 몰고 올지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그 이기심 때문에 화선은 크나큰 위기에 봉착했지만, 변종인간과의 격렬한 몸싸움 끝에 창문 밖으로 탈출, 비로소 고립된 교실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다. 그러나 구름다리에서 양 옆으로 밀려오는 변종인간을 피해 동림과 함께 창 밖으로 뛰어내리는 등 촌각을 다투는 서바이벌은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고립된 생존자를 구하러 무지 병원 5층으로 향한 유태한(이준혁)에게도 위기의 그림자가 드리웠다. 환풍구를 타고 쫓아오는 검은 연기를 피해 겨우 5층에 도착했지만 사람들이 없었다. 그제야 이들이 4층 음압실로 향했다는 것을 알게 됐지만, 이미 변종인간들이 들이닥쳐 한 차례 피바람이 그곳을 휩쓴 이후였다. 살아남은 이는 교도관과 임산부 윤지애(김수을) 뿐이었다.

그 과정에서 교도관으로 신분을 감춘 재소자 노진수(이현균)는 추악한 본색을 드러냈다. 변종 인간들의 공격으로 사람들이 모두 죽은 와중에도 지하로 향하는 엘리베이터를 타기 위해 카드키를 찾는 데만 집착했다. 그 모습을 보며 심상치 않은 기운을 감지한 지애는 몰래 숨겨둔 카드키로 혼자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갔다. 태한의 구출조가 4층에 도착했을 때 진수 혼자 남겨졌던 이유였다.

갑작스럽게 등장한 태한 앞에, 진수는 “죽고 싶지 않으면 찾으라고”라며 금방이라도 지애를 죽일 것 같았던 살기를 거둬내고 순진한 양 행세를 했다. 바로 몇 분전 그곳에서 어떤 끔찍한 일이 벌어졌는지 알 리가 없는 태한 일행은 그의 감쪽같은 연기에 속아 넘어갔고, 함께 길을 나섰다. 강간에 살인죄까지 있는 그가 무지병원에 피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예상되는 대목이었다.

하지만 더 큰 고비가 이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일전에 화선으로부터 들었던 연쇄살인마 ‘이수연’의 시그니처, ‘흰 천에 붉은 스마일 표시’를 태한이 무지병원에서 발견한 것. 이수연이 무지병원에 숨어 있단 증거였다. 이화선과 유태한의 더욱 가혹한 생존기가 예측되는 ‘다크홀’ 6회는 오늘(15일)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OCN에서 방송되며, tvN에서도 함께 만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