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홈 (사진=KBS)

컴백홈 (사진=KBS)



KBS 2TV ‘컴백홈’에 출연한 그레이가 로꼬-우원재의 음악 스승이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청춘들의 서울살이를 응원하는 명랑힐링쇼 KBS 2TV ‘컴백홈’ 7회가 오늘(15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가운데, 일곱 번째 집 돌아온 게스트로 힙합 레이블 AOMG 크루이자 대세 뮤지션 사이먼 도미닉(이하 쌈디)과 그레이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그레이는 현재 AOMG 패밀리인 로꼬-우원재와 ‘홍대 옥탑방’ 거주시절부터 특별한 인연이 있다고 밝혀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바로 두 사람이 데뷔 전 자신에게 작곡 수업을 받은 음악 제자라고 밝힌 것. 특히 그레이는 “로꼬는 옥탑방에서 1대 1 강습을 받았다. 레슨비는 한달에 30만원이었다”고 전해, 본인 뿐만 아니라 로꼬의 힙합 병아리 시절 추억도 녹아있는 ‘홍대 옥탑방’에 대한 궁금증을 수직 상승시켰다.

그런가 하면 ‘음악 천재’라 불릴 정도로 힙합씬을 대표하는 프로듀서인 그레이는 뮤지션의 꿈을 꾸기 시작한 계기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네 살 때 김국환 선생님의 <타타타>를 듣고 뮤지션이 되기로 결심했다”고 밝혀 반전 웃음을 자아냈다. 뒤이어 “어릴 때 부모님께 장난감 말고 고속도로 카세트테이프를 사달라고 했었다”고 덧붙였고, 이에 이용진은 “너무 본인을 위인화 하는 거 아니냐”고 MSG 첨가 의혹을 제기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이에 그레이의 음악 열정이 가득했던 무명시절 보금자리이자, 대세 래퍼들의 시작을 되돌아볼 수 있는 ‘홍대 옥탑방’ 추억 여행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한편 ‘컴백홈’ 7회는 오늘(15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