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 원 투자해서 5만 원 수익 봤다"
배우 김희원/사진=tvN '바퀴 달린 집2'

배우 김희원/사진=tvN '바퀴 달린 집2'

배우 김희원이 주식으로 100만원을 투자해 5만원의 수익을 봤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2'(이하 '바달집2')에서는 배우 전혜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성동일은 "희원이가 주식 공부한다고 투자를 했나보더라"고 운을 뗐다. 이어 성동일은 "희원이가 '일단 통장 만드는 것 부터 배워볼게'라더라. 어느 날은 '돈을 넣었다 뺐다'를 모르겠다더라. 그걸 배우고 있다'더라"고 말해 주변에 웃음을 안겼다.

이를 들은 김희원은 "어떤 게 사는거고 파는 건지 모르겠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옆에 있던 전혜진은 "매수, 매도를 모르는 거야?"라며 황당한 표정을 지었다.

그러자 성동일은 "투자를 좀 했나보더라. 5만 원인가"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원은 "100만 원 투자해서 5만 원 수익 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혜진은 "한 종목에?"라고 물었다. 이에 김희원은 "궁금하지? 내가 알려줄 줄 알고? 5만 원이 땅 파면 나오는 줄 알아?"라고 격분(?)했다.

전혜진은 김희원을 팔을 꼭 잡은 후 "더 사지 말고 게임처럼 제한을 걸어둬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