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사진=방송 화면 캡처)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사진=방송 화면 캡처)


'백반기행' 김희선이 아이를 낳고 연기 폭이 넓어졌다고 고백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부산의 숨은 맛집을 찾아 떠난 허영만과 게스트 김희선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김희선과 허영만은 57년 전통의 소갈비 맛집으로 향했다. 김희선은 연기 인생을 돌아보며 "결혼 후 캐스팅 들어오는 게 달라졌다. 이혼한 억척녀 같은 역할이 들어오고 이런 걸 해도 되나, 자존심 문제도 있었다"라며 결혼 전과 후 달라진 연기 폭을 논했다. 이어 김희선은 "하지만 아이를 낳고 나의 감정과 연기가 달라졌다. 예전에는 억지로 짜낸 연기였다면 이제는 아이한테 대화하듯 좀 내려놓고 연기하게 돼서 좋은 것 같다"라며 한결 편안해진 모습을 보였다.

이어, 김희선은 57년 간 자존심과 명맥을 유지해 온 소갈비를 맛보며 "고기가 정말 촉촉하고 맛있다"라며 감탄했다. 또한 촉촉한 육수에 끓여낸 이 집 별미인 감자사리를 맛보며 "볶음면 같다. 짜지 않아서 좋다"라며 극찬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