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세븐틴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이 일본 싱글 ‘히토리쟈나이’로 일본 골드 디스크 ‘더블 플래티넘’ 인정을 받았다.

세븐틴은 일본 세 번째 싱글 ‘히토리쟈나이(ひとりじゃない)’로 오늘(14일) 일본 레코드 협회로부터 매월 누적 출하량 50만 장 이상 작품에 부여되는 더블 플래티넘 인증을 획득하며 글로벌 탑티어의 위상을 공고히 했다.

지난달 21일 발매된 일본 싱글 ‘히토리쟈나이’는 발매 첫 달인 4월, 출하량 50만 장을 가뿐히 넘기는 것은 물론 현재까지 총 55만 장 이상의 출하량을 기록해 세븐틴을 향한 현지의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다.

특히 세븐틴은 이번 일본 레코드협회의 발표로 일본 두 번째 싱글 ‘舞い落ちる花びら(마이오치루하나비라) (Fallin’ Flower)’에 이어 싱글 두 작품 연속 더블 플래티넘 달성이라는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으며 일본에서 발매한 모든 음반이 골드 디스크 인정 작품에 이름을 올리는 쾌거를 이뤘다.

이에 세븐틴은 “항상 응원해 주시는 캐럿 여러분 감사합니다. 캐럿 분들과 재회를 약속한 곡이 많은 분들께 사랑받고 있어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여러분의 자부심이 될 수 있도록 항상 겸허하게 노력하는 그룹이 되겠습니다”라며 팬들에 대한 애정과 진심이 담긴 소감을 전했다.

세븐틴은 ‘히토리쟈나이’로 첫 번째 싱글 ‘Happy Ending’부터 일본 싱글 세 작품 연속 첫 주 판매량 20만 장을 돌파해 해외 남성 아티스트 최초의 기록을 썼다. 더해 빌보드 재팬 주간 싱글 세일즈 차트 ‘JAPAN Top Singles Sales’, 종합 송 차트 ‘JAPAN Hot 100’과 오리콘 데일리, 주간 싱글 랭킹 1위를 석권하며 글로벌 파워를 입증했다.

한편 세븐틴은 향후 다양한 활동을 통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