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과업으로 삼고 싶은 직업은 배우"
배우 함연지/사진=tvN '업글인간'

배우 함연지/사진=tvN '업글인간'

'오뚜기 3세'로 유명한 함연지가 재벌 딸보단 배우로 이름을 알리고 싶다고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1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업글인간'에서는 뮤지컬 배우 함연지가 출연했다.

이날 함연지는 '유복하시고 달달한 신혼 생활도 보내고 계시고 40만 유튜버시잖나. 부족한 게 없어 보이는데 뭐를 업글하기 위해 나왔냐'는 질문에 "숙원 사업을 해결하러 나왔다고 보시면 된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평생 과업으로 삼고 싶은 직업은 배우"라고 밝혔다.

나아가 함연지는 "제가 배경 때문에 빨리 관심 받고 성장한 건 사실. 관심을 갖고 어떻게 하는지는 저한테 달렸잖나. 작은 역할이라도 진실되게 해내고 싶어 꾸준히 도전중인데 캐스팅 되기가 쉬지 않더라. 더 이상 재벌 딸 함연지가 아닌 배우 함연지로 거듭나고 싶다. 저를 배우 함연지로 더 많이 알아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업글인간은 매주 목요일 오후 8시40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