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와 MP3 모두 빼앗겨"
허영지/사진=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허영지/사진=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카라 허영지가 소속사의 철저한 관리를 언급해 이목을 끌고 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카라 허영지가 출연했다.

이날 큐리는 아이돌로서 받은 관리에 대해 "신인 때 체중 관리, 데뷔 하루 전에 휴대폰을 압수 당했다. 관리 차원에서"라고 운을 뗐다. 옆에 있던 채은정, 황보 역시 "휴대폰을 다 빼앗겼다"며 공감을 샀다.

이어 채은정은 "그런데 휴대폰이 없어도 연애는 다 한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황보는 휴대폰 없이 어떻게 만나는 거냐는 MC 김용만에게 "멤버 중 한 명은 (휴대폰이) 있어야 한다. 그럼 다른 멤버에게 전화를 한 뒤 바꿔주는 거다"며 "제가 그랬다는 건 아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허영지는 "저희 땐 그런 게 있었다. 휴대폰을 빼앗기면 MP3 와이파이 모델에 SNS 메신저를 깔 수 있어서"라고 설명했다. 이에 채은정은 "우리 땐 SNS가 없었다. 천리안, 나우누리 때"라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