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혹하는 사이'(사진=SBS)

'당신이 혹하는 사이'(사진=SBS)


‘당신이 혹하는 사이’에서 연쇄살인마 유영철의 최초 고백에 MC들이 경악한다.

멤버들의 환상적인 케미와 몰입도 높은 스토리로 첫 방송부터 화제를 모은 SBS 예능프로그램 ‘당신이 혹하는 사이’(이하 당혹사) 3회가 12일 방송된다. 제작자 윤종신의 집에서 열린 세 번째 기획회의엔 영화감독 변영주와 코미디언 송은이, 배우 봉태규, 가수 유빈, 프로파일러 권일용과 함께 방송인 타일러가 초대됐다.

특히 이날에는 현직에 있을 때 유영철을 직접 면담했던 프로파일러 권일용 교수와 함께 대학로 유골과 유영철 사건의 연결고리를 짚어본다. 주목할 점은 과거 유영철이 자필편지를 통해서 자신이 오피스텔에서 살해한 여성이 모두 16명이라고 고백했다는 사실이다. 경찰 조사 결과 발견된 여성 피해자의 시신은 11구였다.

나머지 5명의 행방이 혹시 이 백골과 관련이 있을지 ‘당혹사’ 제작진은 유영철이 수감 중인 교도소를 찾아가 직접 질문을 던졌다. 그리고 최초로 공개되는 유영철의 고백에 멤버들이 입을 다물지 못했다. 그의 충격적인 답변이 ‘당혹사’에서 공개된다. 이외에도 일본 731부대의 만행과 존스타운 인민사원 집단 변사사건도 다룬다. 오늘밤(12일) 오후 9시 방송.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