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전속계약 갈등 오앤엔터
"사업 구조 개편과정" 밝혀

김정현 측 "계약기간 다 끝났다"
오앤 "사적인 이유, 정상 활동 못해"
김정현/사진=한경DB

김정현/사진=한경DB

김정현이 오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만료를 선언하고 "현재 회사가 폐업 절차를 밟고 있다"는 것과 관련해 오앤 측이 입장을 밝혔다.

오앤엔터테인먼트는 12일 "당사는 사업 구조 재편 과정에 있고, 김정현을 제외한 오앤엔터테인먼트 소속 6명의 배우는 전속 기간 동안 계약을 성실히 이행했고, 원만히 계약의 합의, 해지하는 절차를 밟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정현의 경우에는 활동 기간 중에 사적인 이유로 11개월 동안 정상적인 활동을 하지 못하였고, 그 기간 동안 오앤엔터테인먼트는 김정현의 재기를 위하여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았고 다시금 정상적 활동을 하게 됐다. 따라서 김정현에 대한 계약 종료 및 해지 문제는 다른 절차로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소속사 계약기간 분쟁의 시작을 "김정현이 3월에 일방적으로 전속계약 만료를 주장하는 내용증명에 있다"고 밝히면서, 배우 서지혜와 열애설로 불거진 문화창고 전속계약 논의와 관련해서는 "템퍼링 위반 의혹"이라고 지적했다.

오앤엔터테인먼트는 "연예중재기구의 판단을 받기 위해 진정서를 제출하였고 원만히 해결하려 노력해 왔다"며 "금일 보도된 김정현 측 기사 중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관련된 주장은 김정현 측의 일방적이고 사실과 다른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실과 다른 내용을 지속적으로 기사화 할 시 좌시하지 않고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다음은 김정현 전속계약 만료에 대한 오앤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 전문

오앤엔터테인먼트는 사업 구조 재편과정에 있습니다. 김정현을 제외한 오앤엔터테인먼트 소속 6명의 배우는 전속 기간 동안 계약을 성실히 이행하였고 원만히 계약을 합의 해지하는 절차를 밟았습니다.

반면 김정현의 경우에는 활동 기간 중에 사적인 이유로 11개월 동안 정상적인 활동을 하지 못하였습니다. 그 기간 동안 오앤엔터테인먼트는 김정현의 재기를 위하여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았고 다시금 정상적 활동을 하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김정현에 대한 계약 종료 및 해지 문제는 다른 절차로 진행되어야 합니다.

김정현은 지난 3월 일방적으로 전속계약 만료를 주장하는 내용증명을 보내왔습니다. 또한 템퍼링 위반 의혹까지 불거졌습니다. 이에 오앤엔터테인먼트는 연예중재기구의 판단을 받기 위해 진정서를 제출하였고 원만히 해결하려 노력해 왔습니다. 금일 보도된 김정현 측 기사 중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관련된 주장은 김정현 측의 일방적이고 사실과 다른 이야기 입니다.

오앤엔터테인먼트는 사실과 다른 내용을 지속적으로 기사화 할 시 좌시하지 않고 법적으로 대응하겠습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