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아월, 1년 5개월 만의 신보 '캔트'…"모순적 현실 담아"

혼성 밴드 아월(OurR)이 1년 5개월 만에 새 앨범을 들고 돌아왔다.

12일 소속사 해피로봇레코드에 따르면 아월은 이날 정오 두 번째 EP(미니앨범) '캔트'(can't)를 발매했다.

전작 '아이'(I)와 서사가 이어지며 보컬 홍다혜의 자전적 이야기를 녹인 곡으로 트랙을 채웠다.

홍다혜는 "'모순과 기대'라는 키워드를 바탕으로 앨범을 작업했다"며 "기대와 다른 모순적 현실에 직면했을 때 느껴지는 감정을 가사로 표현하고 싶었다"고 소개했다.

타이틀곡 '멍'은 "아 그저 사라질 꿈이었나 / 잡히지 않는 거였나 / 난 그저 멍하니 보고 있다" 등 읊조리듯 상실감을 표현한 노랫말과 아월 음악 특유의 몽환적인 사운드가 어우러진 곡이다.

이 밖에도 '새', '그린'(Green), '우물', '20+4', '시트로넬라'(citronella) 등 개성 강한 6곡이 수록됐다.

2018년 싱글 '데저트'(Desert)로 데뷔한 아월은 노르웨이 출신 가수 보이 파블로의 내한 공연 오프닝 무대에 서며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독일 리퍼반 페스티벌에 참여하고 일본에서 발매한 LP를 매진시키는 등 해외 팬들에게 인기를 얻었다.

홍다혜, 이회원, 박진규로 구성됐으며 대표곡으로 'haaAakkKKK!!!', '내일도 우린 아마 쓸쓸할 거야', '써클' 등이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