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상영관협회 등 기자회견
"영화발전기금 사용해야"
"이러면 제2의 기생충, 윤여정은 없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영화관 업계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타격을 입자 영화발전기금을 사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멀티플렉스사가 포함된 한국상영관협회와 한국예술영화관협회, 위탁사업주는 12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에서 '영화관 업계 정상화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창무 한국상영관협회 회장은 "극장을 포함해 영화 업계 구제를 위해 쓰이는 것이 당연한데 정부는 까다로운 조건을 걸어 제약을 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영화발전기금을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영화계의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쓰여야 한다면서 "지금처럼 영화산업을 방치하면 제2의 '기생충', 제2의 윤여정 기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임헌정 CGV 칠곡점 대표는 "영진위가 70억 가량을 지원해준다고 하지만 조건은 지난해 발전기금을 완납하는 것"이라며 "현재 발전기금을 낼 돈이 없다"고 호소했다.

이어 "정부는 현 상황을 인지하고 최근 3년 간 영화계가 낸 영화발전기금을 되돌려주거나 저금리 대출의 길이라도 열어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발언하는 이창무 한국상영관협회장 /사진=연합뉴스

발언하는 이창무 한국상영관협회장 /사진=연합뉴스

임 대표는 "이렇게 상황이 지속되면 1년 뒤엔 우리나라에서 영화관을 볼 수 없을지도 모른다"라며 "정부차원에서 도와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상영관 내 취식과 관련해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모든 관계에서 취식을 금지하는 것은 과도하다는 지적도 있었다.

김현수 메가박스 본부장은 "지난해 코로나 유행 당시 취식 허용한 적이 있지만 (영화관 내) 확산한 적은 없다"며 "취지 금지가 방역에 효과 있다는 것도 일리가 있지만 전파사례가 없기 때문에 위험요인은 아니라는 것이 업계의 입장이다"라고 말했다.

영화발전기금은 영화계가 매년 티켓값의 3%를 영화산업 발전을 위해 거둔 것이다. 영화진흥위원회가 2007년부터 관리하고 있다.

영화계가 내는 입장권 부과금은 500억 원 내외였지만 지난해 100억 원대로 떨어졌다.

올해 3월 기준 영화발전기금 여유자금은 1053억 원으로 지금같은 수준으로 부과금이 납부될 경우 올해 말 710억 원으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