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숭아학당' 그때 그 시절 특집
톱6 어린시절 소환 '유쾌'
'뽕숭아학당' /사진=TV조선

'뽕숭아학당' /사진=TV조선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가정의 달을 맞아 노란 유치원복을 입은, 동심 뿜뿜 ‘트롯 뽕린이’로 변신한다.

12일 방송되는 TV조선 ‘뽕숭아학당: 인생학교’ 50회에서는 ‘그때 그 시절’ TOP6의 어린이 시절 사진부터 추억을 소환하는 게임, 간식, 동요 잔치까지, 역대급 꿀잼과 신명나는 노래가 있는 가정의 달 특집 ‘‘뽕뽕랜드 여행기’를 선보인다.

떡잎부터 남달랐던 TOP6의 어린 시절 앨범이 최초로 공개돼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어린 시절부터 엄청난 뽕력을 과시한 멤버에 이어, 과거 유행하던 꽁지머리로 트렌디함을 뽐낸 멤버, “사진 어떻게 구했어?”라며 본인도 알지 못했던 귀염 넘치는 사진들로 ‘시선 집중’받은 멤버까지, 각양각색 추억을 불러일으키는 사진과 이야기들로 배꼽 잡는 웃음을 선사한다.

더욱이 ‘지우개 따먹기’, ‘자치기’ 등 옛날 게임이 등장하자, ‘맏형즈’ 장민호와 영탁은 게임 설명을 줄줄 이어가며 업된 텐션으로 분위기를 이끌었고, 임영웅은 ‘히어로 표’ 고급 공기놀이 기술을 발휘하며 ‘신(新)공기놀이 승부사’로 등극, 극찬을 자아냈다.

이어 TOP6는 1980년대 발행 날짜가 쓰여 있는 ‘뽕뽕랜드’ 티켓을 받아들고 환상의 ‘뽕뽕랜드’에 도착, 귀염 뽀짝한 모습으로 ‘뽕뽕랜드’를 누비며 ‘장꾸미(美)’를 발산했다. TOP6는 ‘워너비 선물’을 가질 수 있는 ‘행운의 뽕뽑기’에 앞서 뽕딱지를 모으기 위한 좌충우돌 험난한 게임 여정에 나섰고, 괴성과 각종 꼼수가 난무하는 등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스릴 속에서 각종 게임을 즐겼다.

특히 영탁은 장민호로부터 “진짜 대단한 것 같아”라고 혀를 내두르게 만드는 남다른 꼼수로 시선을 집중시켰고, 임영웅은 불타는 승부욕으로 “다 걸어!”라며 뽕딱지를 탕진하는 등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TOP6는 세상 그 어디에도 없는 뽕끼 철철 ‘트롯 동요제’를 통해 개성 넘치는 6인 6색 무대를 선보였다. 걸쭉한 첫 소절로 무대를 사로잡은 유비스 유치원 장민호, 하동에서 리듬 타고 온 어린이 정동원 등 초특급 지원자들이 무대에 올라 역대급 흥에 취하는 대통합 현장이 이어진 것.

임영웅은 ‘트롯 동요제’ 내내 삐친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해 관심을 높였다. ‘트롯 동요제’의 최종 승자를 비롯해 꽝손, 금손 등이 출몰하면서 꿀잼을 선사한 ‘행운의 뽕뽑기’의 주인공은 누가 될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 측은 “순수한 어린이로 돌아간 듯 동심 가득한 TOP6의 모습과 흥겨운 노래들이 시청자들께 유쾌한 시간을 만들어드릴 것”이라며 “가정의 달을 맞아 TOP6가 준비하고 있는 빅재미의 순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뽕숭아학당: 인생학교’ 50회는 12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