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브로' 박용택
은퇴 결정적 이유로 '공황장애' 꼽아
박용택이 은퇴한 진짜 이유

프로야구 레전드 박용택이 선수 시절 갑자기 찾아온 공황장애로 어려움을 겪었던 당시의 기억을 되새긴다.

12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bro)’에서는 여섯 브로가 푸짐한 저녁 식사를 마친 뒤 마음속 깊이 담아뒀던 진솔한 이야기를 꺼내며 진천 여행의 첫날밤을 마무리 한다.

앞서 첫 점심 식사 당시 은퇴와 관련한 이야기를 꺼냈던 브로들은 저녁 식사를 하며 다시 한 번 깊은 이야기를 나눈다. 현역 선수들도 자신에게 언젠가 찾아올 시간이기에 귀를 더욱 기울인다.

특히 박용택은 은퇴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로 공황장애를 꼽아 모두를 놀라게 한다. 당시 그는 손발이 너무 떨려서 야구장 안에 못 들어갈 정도였다고 고백, 자세한 내막에 대한 궁금증을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더불어 26세라는 나이에 빠른 은퇴를 한 조준호의 런던올림픽 비하인드 스토리도 밝혀진다. 그는 런던올림픽 당시 팔꿈치 인대가 끊어지는 부상에도 투혼을 발휘해 동메달을 목에 걸었었다. 부상에도 불구하고 이를 꽉 물고 메달을 딸 수밖에 없었던 이유와 그날의 심정을 전한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이 자리에서는 은퇴한 선수뿐만 아니라 현역 선수들도 언젠가 자신에게 찾아올 일들에 대한 고민과 걱정들을 털어놓으며 공감대를 형성한다.

육아, 부상, 후회, 허탈함 등 브로들의 가슴 한켠에 깊숙이 자리하고 있었던 고민들은 5월 12일(오늘) 수요일 저녁 8시 50분에 방송하는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 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