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가수 최초로 '브릿 어워즈' 노미네이트
수상은 불발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영국 최고 권위의 대중음악상 '브릿 어워즈' 수상에 실패했다. 하지만 한국 가수 최초 노미네이트라는 의미있는 기록을 남겼다.

1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오투(O2) 아레나에서 개최된 '브릿 어워즈' 시상식에서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발표한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인터내셔널 그룹 부문 수상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하지 못했다.

방탄소년단은 해당 부문에서 록밴드 푸파이터스, 미국 3인조 자매 밴드 하임, 힙합 듀오 런 더 주얼스, 포스트 펑크 밴드 폰테인 D.C 등과 경합했고, 트로피는 하임에게 돌아갔다. 하임은 지난해 발매한 '위민 인 뮤직 파트3' 앨범으로 큰 인기를 얻어 영국 오피셜 차트에서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1977년 시작된 '브릿 어워즈'는 영국음반산업협회에서 주관하는 시상식으로 라디오, TV DJ 및 진행자, 음반 제작사 대표, 방송사 임원, 언론인 등 음악 분야 관계자로 구성된 패널 1000여명의 투표로 수상자가 선정된다.

당초 영국 출신 아티스트들을 위한 시상식으로 시작했으나 1980년대 후반부터 인터내셔널 부문을 신설해 다양한 국가에서 활동하는 아티스트에게 상을 주기 시작했다. 그러다 지난해 돌연 해당 부문을 폐지해 거센 비판을 받았고, 올해 다시 부활시켰다. 이에 방탄소년단도 후보로 이름을 올릴 수 있었다.

'브릿 어워즈'의 최고 영예 상인 '글로벌 아이콘 어워드' 트로피는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거머쥐었다.

한편, 올해 '브릿 어워즈'는 관객 4000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면으로 개최됐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영국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대규모 실내 음악 공연이었다. 영국 정부는 코로나 시대 대규모 공연 가능성을 시험해보기 위한 이벤트 연구 프로그램 일환으로 시상식을 유관객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