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4년 연속 퍼포머
BBMA 자체 최다 노미네이트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신곡 발표 무대는 ‘2021 빌보드 뮤직 어워드(BBMAs)’였다.

‘빌보드 뮤직 어워드’ 주최 측은 11일(이하 현지시간)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오는 23일 열리는 ‘2021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방탄소년단이 퍼포머로 참여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4년 연속 퍼포머로 참여하게 됐다.

방탄소년단은 2018년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FAKE LOVE’ 무대를 최초로 선보이며 전 세계적으로 큰 주목을 받았고, 2019년에는 가수 할시(Halsey)와 함께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무대를 꾸민 바 있다.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온라인을 통해 인천국제공항을 배경으로 ‘Dynamite’ 무대를 선보여 큰 화제를 모았다.

방탄소년단은 이번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듀오/그룹(TOP DUO/GROUP)’, ‘톱 송 세일즈 아티스트(TOP SONG SALES ARTIST)’,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톱 셀링 송(TOP SELLING SONG)’ 등 4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며 최다 부문 수상후보 자체 신기록을 세웠다.

‘2021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는 방탄소년단 외에도 시상식 호스트인 조나스 브라더스(Jonas Brothers) 멤버 닉 조나스(Nick Jonas)를 포함해 핑크(P!nk), 위켄드(The Weeknd)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공연을 펼친다. 시상식은 23일 오후 8시부터 미국 NBC 방송에서 생중계된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21일 오후 1시(한국시간) 신나고 경쾌한 분위기의 서머송 ‘Butter’를 전 세계에 공개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