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욱 "복막암 4기, 기대여명 2~3개월"
보아·권순훤 외 여러 가수들 댓글로 응원
권순욱 감독 /사진=SNS

권순욱 감독 /사진=SNS

뮤직비디오 감독인 권순욱이 암 투병 중임을 밝혔다. 친동생인 가수 보아, 친형 피아니스트 권순훤을 비롯해 함께 작업했던 여러 가수들이 응원을 보내고 있다.

권순욱 감독은 지난 1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작년부터 몸이 좋지 않아 일을 쉬었다 복귀했다 잠적했다 나왔다를 반복했다. 그런데 이제 정말 몸 상태가 너무 안 좋다는 걸 알게 되었고, 현재 의학적으로는 시간이 그리 많이 남지 않았다고 한다"고 알렸다.

그는 "복막에 암이 생겼고 전이에 의한 4기 암이다"며 "복막염으로 고생하던 작년 12월 말쯤 몸 안의 스텐트가 장을 뚫고 나오면서 장천공이 생겼고 말할 수 없는 고통을 동반한 응급수술을 했다. 헌데 예후가 좋지 않은 지 현재 기대여명을 2-3개월 정도로 병원마다 이야기한다"고 적었다.

이어 "어떻게 내게 이런 일이 생길 수 있는지, 왜 나에게 이런 꿈에서나 볼법한 일이 나타난 건지 믿을 수가 없지만 잠에서 깨어나면 언제나 늘 현실이다"며 "현재 장폐색으로 인해 식사를 못한 지 2달이 넘어 몸무게는 36kg까지 떨어졌고, 몸에 물은 한 방울도 흡수되지 않아 갈증과 괴로움은 말로 표현이 안되며 수액을 꽂은 채로 움직여야 해서 거동도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고 전했다.

권순욱 감독은 "그 와중에 저희 어머니는 꼭 나을 거라 하시지만 의학적으로는 이미 죽은 사람 판정을 하는 병원과 의사들 그리고 하루하루 죽어가는 몸의 기능들을 보며 저는 이제 자신이 많이 없어진 상태"라고 했다.

그는 "그래도 마지막까지 할 수 있는 치료는 계속해서 시도 중이고 매일매일 눈물을 흘리면서도 기약 없는 고통이지만 희망을 잃지 않으려고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면서 "밥 한 숟가락을 못 먹어서 울어보긴 처음이다"고 털어놨다.

이어 "한창 신나게 일해도 모자랄 나이에 불과 몇 달 전까지 멀쩡했던 나에게 젊은 나이의 암은 정말 확장 속도가 굉장히 무서울 정도로 빠르다는 걸 다시 한번 깨닫게 되었다"면서 "모두들 건강관리 잘 하셔서 이런 고통을 경험하지 않기를 꼭 기원한다"며 글을 마쳤다.
보아, 권순훤 /사진=한경DB, SNS

보아, 권순훤 /사진=한경DB, SNS

해당 게시글에 친동생 보아는 "오빠야 사랑해. 우리 이겨낼 수 있다. 내가 꼭 라면 끓여줄 거다. 그거 같이 먹어야 한다. 오빠는 정말 강인한 사람이란 생각이 든다. 내 눈에 가장 멋지고 강한 사람. 매일 힘내줘서 고맙다"고 애틋함이 가득 담긴 댓글을 남겼다.

보아의 큰 오빠이자 권순욱 감독의 형인 피아니스트 권순훤 또한 "이렇게 쓰기까지 얼마나 고민하고 힘들었을지. 현대의학에 오점이 있을 수 있다는 걸 꼭 증명하길 기원해. 진심"이라며 그를 응원했다.

이 밖에도 가수 유성은, 조정민, 엠씨더맥스 이수 등이 댓글로 권순욱 감독에게 응원을 보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