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 최여진이 이혼 협의서를 보낸 경성환에 분노했다.

11일 밤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는 황가흔(고은조, 이소연 분)만 바라보는 차선혁(경성환 분)의 모습에 오하라(최여진 분)이 받아들이지 못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하라는 고은조의 환영에 정신을 잃었고 영화 촬영 펑크가 나면서 불화설에 또다시 휩싸이게 됐다. 오병국(이황의 분)은 회사에서 깎일 자신의 이미지를 걱정하며 오하라의 불화설을 덮으려 차선혁에게 신브랜드 전시회에 오하라와 부부동반으로 가라고 명령했다.

이에, 차선혁은 "그러면 이혼 허락하신 걸로 알겠다"라며 오병국의 지시에 따르기로 했다. 전시회에는 황가흔과 오하준(이상보 분), 오하라와 차선혁이 쇼윈도 커플로 참석했다.

오하준은 쇼윈도 연인이지만 처음으로 같이 찍은 커플 사진에 한껏 들뜬 모습을 보였고, 오하라는 전시회 때 황가흔에서 시선을 떼지 못하는 차선혁을 보고 질투에 타올랐다. 이후, 차선혁이 보낸 협의이혼 신청서를 받은 오하라는 "왜 내가 아닌거야"라며 분노의 절정을 달려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