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튼 출근!'(사진=MBC)

'아무튼 출근!'(사진=MBC)


백화점의 하루를 책임지는 장환석의 밥벌이 현장이 공개된다.

11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에서는 백화점 지원팀 막내 장환석의 우여곡절 가득한 하루가 그려진다.

먼저 장환석은 백화점 직원다운 패션 감각을 자랑해 MC들의 환호를 자아낸다. “직원 할인가를 이용, 좋은 가격에 옷을 구할 기회가 많아졌다”라고 밝힌 그는 남다른 ‘출근룩’을 선보이며 힘차게 출근을 준비한다. 사무실에 도착한 뒤에는 밝은 인사성과 현란한 타이핑 기술, 재빠른 메일 회신 속도까지 자랑하며 막내다운 센스와 에너지를 발산한다.

그러나 언뜻 사회생활 만렙 같은 장환석의 숨은 고충이 드러난다고. 그는 선배들의 말에 일일이 반응하며 ‘리액션봇’으로 변신하는가 하면, 막간을 틈타 몰래 멍을 때리며(?) 스튜디오에 웃음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50군데 지원해서 1군데 붙었다”라며 힘든 ‘취준’ 시절을 회상한 장환석은 입사 후에도 녹록지 않은 직장생활을 겪으며 마치 드라마 미생의 ‘장그래 실사판’ 같은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출근하자마자 백화점 매장 전체를 동분서주한 것은 물론, 선배들의 질문 폭격과 갑작스러운 미팅 등 눈코 뜰 새 없는 일정을 소화한 장환석은 결국 자신만의 비밀 아지트를 찾아간다. 이곳에서 간신히 한숨 돌릴 틈을 찾은 그는 동기와 함께 진솔한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짠함’을 유발했다고 전해져 이목이 집중된다.

이를 지켜보던 광희는 “저도 비슷한 경험이 있어요”라며 자신의 사연을 털어놓는다. 사회 초년생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웃픈’ 스토리가 공개된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11일 오후 9시 20분 방송.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