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사진=MBC 에브리원)


배우 김영웅이 ‘비디오스타’에서 송중기와 브로맨스 케미를 뽐낸다.

11일 밤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비스가 당신을 슈퍼스타로 만들어드릴게요’ 특집으로 김영웅, 양정원, 김세희, 최원희, 하준수가 출연해 입담을 뽐낸다.

드라마 ‘빈센조’에서 박석도 역으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김영웅이 함께 호흡을 맞추었던 배우 송중기와 전화 연결을 했다. 송중기는 김영웅의 예능 첫 출연을 응원하며 “7시간이 지나야 예능감이 나올 것”이라고 말하는 등 허물없는 브로맨스를 보여주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송중기와의 자세한 전화 연결 내용은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김영웅은 배우 송강호, 김윤석, 문성근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세 배우는 김영웅의 연기 인생에 큰 도움을 줬다고. 김영웅은 부산에서 연극을 하던 시절부터 드라마 데뷔까지 물심양면으로 이끌어 준 선배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김영웅은 배우 유승호에 대해 “너무했다”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유승호의 출중한 외모와 목소리에 홀려 대사를 잊은 적이 한두 번이 아니라고. 더불어 유승호를 괴롭히는 역할로 두 작품이나 하는 바람에 ‘유승호 전담 악역’이라는 별명을 갖게 되고, 자신의 딸까지 유승호를 그만 괴롭히라고 말한 적도 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영웅의 재치 있는 입담과 예능감은 11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