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DREAM, 오늘(10일) 첫 정규앨범 발매
"타이틀곡 '맛' 처음 시도하는 장르"
"어느덧 데뷔 6년차, 활동하며 여러 맛 추가된 느낌"
그룹 NCT DREAM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NCT DREAM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NCT DREAM이 마크의 재합류로 완전체 7드림이 되어 돌아왔다.

NCT DREAM(마크, 런쥔, 제노, 해찬, 재민, 천러, 지성)은 10일 오후 첫 정규앨범 '맛(Hot Sauce)'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맛'에는 동명의 타이틀곡을 비롯해 청량한 분위기의 '고래(Dive Into You)', 감성적인 발라드곡 '레인보우(Rainbow, 책갈피)', 에너제틱한 매력의 '디기티(Diggity)' 등 다양한 장르의 총 10곡이 수록됐다. 제노는 "마크 형부터 지성이까지 전부 성인이 됐다. 성인이 된 7명이 모여서 들려드리고 싶은 메시지를 꾹꾹 눌러 담은 앨범이다"고 소개했다.

데뷔 6년차가 되어 첫 정규앨범을 선보이게 된 NCT DREAM. 해찬은 "그동안 NCT DREAM 하면 성장이나 영한 분위기를 보여주는 게 우선이라 생각했는데 이제는 전원 성인이 됐다. 6년차라는 시간 동안 다져온 것들을 잘 보여주는 게 먼저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우리만의 색이 확실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게 목표라 생각해 신경썼다"고 밝혔다.

타이틀곡 '맛'은 아프로비트가 가미된 힙합 곡으로, 주문을 외우는 듯한 독특한 시그니처 사운드가 강한 중독성을 선사한다. 가사에는 핫소스처럼 자극적이지만 한번 맛보면 헤어나올 수 없는 강렬한 매력을 선보이겠다는 메시지가 담겼다.

마크는 "처음 시도해보는 장르다"며 신선한 매력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이어 재민은 "강렬한 맛, 뜨거운 맛을 보여주겠다는 걸 직설적으로 표현해봤다. 가사에 집중해서 듣는 게 게 '맛'의 감상 포인트다"고 짚어줬다.

NCT DREAM 하면 빼놓을 수 없는 또 한 가지는 퍼포먼스다. '맛'은 이들의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만끽하기에 좋은 노래다. 제노는 "이제껏 우리가 했던 강렬한 퍼포먼스로 볼 수도 있지만, 분위기 반전을 위해 후렴구에 여유롭게 드롭하는 퍼포먼스를 준비했다. 이전과는 색다를 거다"고 강조했다.
그룹 NCT DREAM 재민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NCT DREAM 재민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NCT DREAM 런쥔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NCT DREAM 런쥔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NCT DREAM 마크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NCT DREAM 마크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2016년 풋풋한 10대의 이미지를 강조하며 데뷔했던 NCT DREAM은 어느덧 멤버들 전원20대가 됐다. 성인이 되고 7명이 모두 모여 내는 첫 앨범. 이전과 어떤 점이 달랐을까. 지성은 "미성년자때보다 여유로워진 게 있는 것 같다. 많이 경험하다보니 노하우도 생기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제노 역시 "처음 데뷔했을 때는 어리다는 게 컸다. 데뷔 때가 한 가지 맛이었다면 활동하면서 점점 여러 맛이 추가된 느낌이다"고 말했다.

특히 NCT DREAM은 7명 멤버가 함께 정규앨범을 낼 수 있다는 것에 큰 의의를 뒀다. 7드림은 팀에서 졸업했던 마크가 재합류하면서 가능해졌다. 마크는 "'레조넌스2020'에서 오랜만에 7명이 신곡을 선보였지만 앨범을 발표하는 건 미정인 상태였다. 그런데 7명이 정규를 낸다고 하더라. 설레는 마음이 컸다. 첫 정규에 여섯 멤버들과 함께할 수 있다는 게 큰 의미로 느껴졌다. 나도 더 잘, 열심히 하고 싶은 마음이었다. 애들도 이질감 없이 장난도 쳐주고 따뜻하게 반겨줘서 좋았다"고 고백했다.

런쥔은 "마크 형이 드림을 잠깐 나갔을 때도 잠시 다른 활동을 하다가 다시 모이는 거라 생각했다. 다양한 색이 모여서 앨범을 내니 드림이라는 느낌이 더 강해진 것 같다. 마크 형은 항상 우리랑 같이 드림이었다"며 웃었다.
그룹 NCT DREAM 제노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NCT DREAM 제노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NCT DREAM 천러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NCT DREAM 천러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NCT DREAM 지성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NCT DREAM 지성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7드림을 향한 팬들의 지지는 뜨거웠다. NCT DREAM은 '맛'으로 첫 밀리언셀러 등극을 예고한 상태다. 이들의 첫 정규앨범 '맛'은 지난 9일 기준 선주문량 171만6571장을 기록했다. 전작 '리로드(Reload)' 대비 243%나 증가한 압도적인 수치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한 것.

마크는 "성적을 떠나서 첫 번째 정규를 7명이 같이 할 수 있다는 게 큰 의미다. 활동 전에 '우리 이번에 재밌게 하고 추억 많이 만들자'고 이야기했다. 그런데 팬분들도 사랑을 많이 주셔서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팬분들과도 좋은 추억 만들 수 있도록 열심히 할 거다"고 다짐했다. 해찬 또한 "뜨거운 사랑 준 시즈니(공식 팬덤명)분들에게 감사하다. 우리가 차근차근 성장해왔는데 멤버들만큼 고생해 준 정말 많은 스태프분들께도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후 이번 앨범을 '맛'으로 표현해달라고 하자 마크는 "후추를 굉장히 좋아하는데 소금과 설탕과 후추를 다 넣은 느낌이다. 원하는 맛이 다 있다. 혓바닥을 자극할 준비가 된 앨범이다. 그냥 '맛'이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재민은 수록곡 '레인보우'를 언급하며 "'무지개 맛'이라 표현하고 싶다. 일곱 가지 각양각색의 맛이 모여 최고의 맛을 만들어냈다. 그게 '핫소스'다"고 했다.
그룹 NCT DREAM 해찬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NCT DREAM 해찬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지막까지 NCT DREAM은 이번 활동을 행복하고 재미있게 할 수 있길 바랐다. 마크는 "이루고 싶은 성적이나 성과도 중요하지만 우리에게 는 이번 활동이 소중하게 느껴진다. 하루하루 같이 있는 시간을 소중하게 생각하며 재밌게 활동하는 게 목표다. 이걸 유지하면서 팬분들과 소통도 많이 하는 게 최우선이다"고 강조했다. 런쥔 역시 "마크 형이랑 같은 생각"이라며 "인생에서 잊지 못할 활동이 되었으면 좋겠다. 성과나 성적을 생각하기보다는 재밌게, 열심히 하는 게 이번 활동 목표다. 행복이 제일 중요한 것 같다"고 했다.

특히 제노는 2018년 활동곡인 '위 고 업(We Go Up)'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수록곡 '레인보우'의 부제가 책갈피다. '위 고 업' 활동 당시가 7명 이 마지막으로 무대를 한 때였다. '위 고 업' 때 잠시 꽂아둔 책갈피를 지금 다시 열어서 진행하는 거라 생각한다. 그때의 에너지나 케미 등을 그대로 가져가되 조금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이번 목표일 것 같다"고 했다.

NCT DREAM의 첫 정규 '맛'은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