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아리 하이킥' 출연 나태주·김요한
태권도 선수 출신 이력, 시선 사로잡아
김요한 '정권 지르기' 시범, 나태주도 긴장
/사진=MBNxNQQ '병아리 하이킥'

/사진=MBNxNQQ '병아리 하이킥'

'태권트롯' 나태주와 '태권돌' 김요한의 자존심을 건 한판승이 펼쳐진다.

10일 방송되는 MBNxNQQ '병아리 하이킥' 3회에서는 병아리 관원들 앞에서 '정권 지르기'로 촛불 끄기 시범을 보이는 나태주, 김요한의 모습이 펼쳐진다.

'태동 태권도' 관장인 나태주는 앞서 김요한 막내 사범과의 겨루기 대결에서 굴욕(?)을 당해 큰 웃음을 선사한 바 있다. 이날 나태주 관장은 병아리 관원들에게 도전 정신과 자신감을 길러주기 위해 '정권 지르기'를 가르쳐주고, 이를 이용한 '촛불 끄기' 미션을 제안한다.

촛불이 켜지자 병아리 관원들은 "태권도장에 불이 났다"며 뜨거운 반응을 보인다. 이후 김요한이 먼저 시범자로 나서 '정권 지르기'로 촛불 끄기에 도전한다. 모두가 김요한에게 시선고정을 한 가운데, 김요한은 "손에 땀이 난다"며 극도의 긴장감을 드러낸다.

여기에 나태주는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꼭 성공시켜야 한다"라며 압박을 준다.

현영, 하승진, 홍인규, 알베르토 등 학부모들도 "마치 성룡 영화의 한 장면 같다", "사범님 파이팅" 등을 외치며 기대감을 드러낸다.
김요한에 이어서 나태주도 시범자로 나서고, 과연 두 사람 중 누가 '촛불 끄기'에 성공했을지 궁금증이 커진다.

또한 김요한은 병아리 관원들의 '정권 지르기'로 촛불 끄기 도전을 지켜보던 중 '일격 필살'로 단번에 촛불을 끈 병아리 관원의 모습에 넋이 나가, 리액션 고장 사태를 일으킨다. "요한 사범님보다 잘했다"는 극찬을 받은 병아리 관원이 누구일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귀염뽀짝' 병아리 관원들과 연예인 태권도 사범단의 사제 케미가 빛나는 '병아리 하이킥' 3회는 10일 밤 11시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