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커버 (사진=방송캡처)

언더커버 (사진=방송캡처)



‘언더커버’ 분당 최고 시청률이 6.0%까지 치솟으며 화제를 모았다.

JTBC 금토드라마 ‘언더커버’가 예측 불가의 전개를 펼치며 호응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6회 시청률은 전국 4.3%, 수도권 5.1%(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 6.0%까지 치솟은 최고의 1분은 최연수(김현주 분)의 공수처장 임명 첫날, 도영걸(정만식 분)의 뒤를 밟는 한정현(지진희 분)의 ‘숨멎’ 추적 장면이었다.

이날 최연수는 공수처장 후보자 청문회에서 탈북자 김아순(김정진 분)에 대한 폭로로 궁지에 몰렸다. 김아순 모녀의 안전한 입국을 위해 해명 대신 “책임지겠다”라고 선언했으나, 그들이 돌아오지 못하며 청와대의 원망과 국민 여론의 불신이 쏟아졌다. 누구보다 애타는 건 최연수였다. 다시 연락을 받고 기다렸지만, 이번에는 도영걸 무리가 김아순을 납치하려 했다. 바로 그때 오토바이를 탄 의문의 남자가 나타나 김아순을 구해 달아났다. 그는 다름 아닌 한정현이었다.

한정현의 결정적 도움으로 최연수는 초대 공수처장으로 임명됐다. 그토록 꿈꾸던 정의로운 세상을 향해 한 발 더 내디딘 셈이었다. 이는 새로운 국면의 시작이었다. 최연수가 공수처장이 되는 것을 막지 못한 도영걸은 국정원 기조실을 떠나게 됐고, 오필재(권해효 분)의 귀띔으로 이를 알게 된 한정현은 그의 행보에 신경을 곤두세웠다. 한정현은 수상한 낌새에 뒤를 밟았고, 도영걸은 영락없이 공수처 사무실로 향했다. 도영걸이 패배의 분노를 품고 공수처 보안팀장이 되어 나타난 것.

도영걸과 최연수의 맞잡은 손과 이를 지켜보는 한정현의 눈빛은 숨 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냈다. 세 사람의 지독하게 얽힌 운명과 또 다른 싸움의 시작을 알리며 궁금증을 더했다. 과연 도영걸의 공수처 입성은 어떤 변수로 이들을 위험에 빠뜨릴까. 그리고 한정현은 가족을 지키기 위해 어떤 묘수로 그에게 맞서게 될지 치열한 승부를 기대케 한다. 또한, 험난한 가시밭길을 헤치고 공수처장에 오른 최연수의 행보도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언더커버’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