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코로나 불륜 사례
변호사 "코로나19를 이용한 불륜 자주 있어"
'애로부부' /사진=채널A, SKY

'애로부부' /사진=채널A, SKY

'애로부부' 측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가운데 이른바 '코로나 불륜' 실태를 공개했다.

10일 방송될 SKY, 채널A ‘애로부부’에서는 코로나19의 장기화라는 시국을 교묘하게 이용한 남편의 만행을 다룬 ‘애로드라마-내 남자의 위험한 접촉’이 공개될 예정인 가운데, 법률 자문 담당 남성태 변호사가 “실제로 코로나19를 이용한 불륜 사례가 자주 있다”고 밝혀 MC들을 놀라게 한다.

남 변호사는 “코로나19로 식당 영업시간이 제한됐는데, 남편이 ‘지인들과 모텔에서 한 잔 더 하고 가겠다’고 말해서 아내 쪽에서는 믿은 사례였다”며 “그런데 그게 한 두 번이 아니라 반복돼서 확인해보니, 내연녀와 모텔에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남 변호사는 “사실 마스크 때문에 실무적으로 겪는 고충도 크다”며 “부정행위를 입증할 증거자료로 보통 영상이나 사진을 많이 이용하는데, 마스크에 모자까지 쓰면 사람을 알아볼 수가 없어서 증거를 포착해도 사용을 못하는 경우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MC 양재진은 “지금은 확진자 동선 파악이 어려워졌지만, 코로나19 확산 초기엔 쉽다 보니 불륜, 유흥업소 출입으로 확진자가 걸린 경우가 많았다”고 돌아봤다. 최화정 역시 “끝까지 확진 사실을 얘기 안 해서 보니 불륜을 들킬까 봐 그런 사례도 있었죠?”라며 동감했다.

이용진은 “인도에서는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아서 곧 죽을 것 같다고 아내에게 전화하고 잠적한 남편이, 알고 보니 내연녀와 같이 살려고 거짓말한 사실이 들통나기도 했다더라”고 말해 MC 전원을 쇼킹하게 했다. MC들은 “역시 쓰레기는 세계 어느 나라에든 있다”며 기막혀했다.

10일 월요일 밤 10시 30분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