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개봉한 애니메이션 '크루즈 패밀리: 뉴 에이지'가 개봉 첫 주 주말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박스오피스] '크루즈 패밀리:뉴에이지' 첫 주 주말 정상

10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크루즈 패밀리'는 지난 주말 사흘(7∼9일) 동안 4만7천여명(매출액 점유율 14.8%)의 관객을 모았다.

5일 개봉 첫날에만 10만2천여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올해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했으나, 이후 큰 관객 감소율을 보이며 누적 관객은 16만4천여명을 기록했다.

강하늘과 천우희가 주연한 청춘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가 근소한 차이로 한 단계 내려선 2위다.

4만5천여명(15.2%)의 관객을 모아 지난달 28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은 29만8천여명이다.

베네딕트 컴버배치 주연의 '더 스파이'도 4만5천여명(15.3%)의 관객으로 3위에 오르며 누적 관객 22만8천여명을 기록했다.

올해 최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일본 애니메이션 '극장판 귀멸의 칼날:무한열차편'이 2만8천여명(9.7%)의 관객을 더하며 4위에 올랐다.

지난 1월 27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 196만명을 기록하며 200만 관객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윤여정의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이후 상위권에 재진입한 '미나리'가 5위를 유지하고 있다.

새로 개봉한 앤젤리나 졸리 주연의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어린이 애니메이션 '극장판 콩순이:장난감 나라 대모험', 재개봉한 '해리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 등이 10위권 안에 들었다.

지난 주말 전체 관객 수는 30만4천여명으로, 전주 48만2천여명에서 크게 떨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