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김다비 신곡 오르다(사진=방송화면 캡처)

전참시 김다비 신곡 오르다(사진=방송화면 캡처)


가수 둘째이모 김다비(김신영)가 시청자 조카들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지난 8일 오후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이 방송됐다.

이날 둘째이모 김다비는 특유의 유쾌한 에너지를 대방출하며 시작부터 존재감을 드러내는가 하면, “‘전참시’를 통해 신곡을 최초 공개했다. ‘오르자’는 같이 오르자는 희망가요다. 댄스 브레이크도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둘째이모 김다비를 지원사격에 나선 김신영은 이모의 의상을 위해 매니저, 대표님과 망원시장 등 쇼핑에 나섰고, 꼼꼼하게 의상과 소품을 챙기며 이모를 향한 애정도 드러냈다.

‘주라주라’에 이어 ‘오르자’로 또 한번 조카들을 사로잡을 둘째이모 김다비는 한층 더 물오른 패션센스와 메이크업으로 이번 활동에 대한 조카들의 기대치까지 높였다.

그 후 둘째이모 김다비의 ‘오르자’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연봉아 오르자’라는 의미를 담은 연봉가든을 배경삼아 촬영이 시작됐고, 김다비 이모는 능청스러우면서도 힐링 가득한 하이텐션을 자랑하며 촬영을 이어갔다.

또한 ‘게장 라라랜드’ 분위기를 자아낸 뮤직비디오는 떼창 유발은 기본, 소품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김다비 이모의 센스와 함께 단골손님이자 한사랑 산악회 회원들이 참석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마무리됐다.

이외에도 둘째이모 김다비 뮤직비디오 현장에선 매니저의 프러포즈도 그려졌고, 매니저 조카를 위해 성심성의껏 준비하는 김다비 이모와 송은이의 모습이 훈훈함도 안겼다.

‘전참시’에서 시청자들에게 응원을 안긴 둘째이모 김다비의 ‘오르자’는 직장 조카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이 힘들어하는 시기에 다 같이 파이팅 하자는 이모의 응원가로, 일주일 한바탕 놀아보자는 염원이 담긴 곡이다. 오는 1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