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 (사진=방송캡처)

마인 (사진=방송캡처)



‘마인(Mine)’의 이보영이 등장만으로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tvN 토일드라마 ‘마인(Mine)’은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극중 이보영은 운명적인 사랑에 빠져 효원 그룹의 둘째 며느리가 된 서희수 역을 맡았다.

지난 8일 첫 방송된 ‘마인’에서 서희수는 엠마(예수정 분)와 함께 성경 공부 후 찾아간 유치원에서 김유연(정이서 분)을 우연히 만나게 된다. 단아하고 차분한 겉모습과는 달리 불의를 보고 그냥 지나치지 않는 서희수의 강단은 김유연이 효원가의 메이드가 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이후 아들 한하준(정현준 분)의 튜터인 강자경(옥자연 분)과의 만남은 모든 게 마음에 쏙 들었던 김유연과는 사뭇 달랐다. 자신을 바라보는 강자경의 복잡한 심경이 담긴 시선은 두 사람 사이에 미묘한 긴장감을 안겼고, 이는 1회 엔딩에서 앞으로 생기게 될 두 사람 사이의 갈등을 예기하는 시발점이 되었다.

이어 온 가족이 모인 식사자리에서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전하는 가 하면, 모두가 조심스러워하는 양순혜(박원순 분)에게 직관적이면서도 똑 부러진 말을 전하는 서희수의 모습들에서 그녀의 성격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무엇보다 정서현(김서형 분)과는 극과 극의 성격과 분위기를 표현하며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첫 방송부터 화제를 이끌어 낸 ‘마인(Mine)’은 매주 토,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