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주만♥김예린 부부, 시험관 아기 시술 성공
김예린, 임신 14주차
"현똑이와 예쁘게 사는 모습 지켜봐달라"
윤주만♥김예린, 20% 확률에도 시험관 아기 임신 성공 "현똑이 잘 크는 중" [종합]

윤주만-김예린 부부가 임신 소식을 전했다. / 사진=윤주만 인스타그램

윤주만-김예린 부부가 임신 소식을 전했다. / 사진=윤주만 인스타그램

윤주만·김예린 부부가 시험관 아기 시술에 성공했으며, 김예린은 현재 임신 14주차라는 기쁜 소식을 전했다.

윤주만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리 현똑이(태명)는 잘 크고 있다. 복덩이가 찾아왔다"고 밝히며 아기 초음파 사진을 게시했다. 이어 "많이 응원해주시고 좋아해주셔서 복 받은거 같다. 감사드린다. 현똑이와 알콩달콩 이쁘게 사는 모습 지켜봐달라. 정말 감사하다"고 시청자들의 응원에 화답했다. 또한 "현똑아 아빠가 두 배 세 배 더 열심히 일할게. 우리 사랑하는 예린이, 정말 고맙고 사랑한다"며 태어날 아이와 아내 김예린에게도 애정을 표했다. 윤주만은 "#살림남 #현똑이 #아빠 #엄마 #14주차"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아내가 임신 14주차임을 밝히기도 했다.
사진=KBS2 '살림남2' 방송 캡처

사진=KBS2 '살림남2' 방송 캡처

윤주만·김예린 부부는 이날 방송된 KBS2 '살림남2'를 통해 시험관 아기 시술 끝에 어렵게 임신에 성공한 모습을 공개했다.

최근 김예린은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검사 결과에 대해 걱정을 했다. 의사도 "저도 좀 걱정했었다. 난소 기능, 피검사 수치가 썩 좋지는 못했다"며 "평균 시험관 성공률은 35~40%인데 김예린 씨는 20%도 안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다행히도 첫 시술만에 임신이 성공했다는 기쁜 소식을 들을 수 있었다. 아이는 규칙적이고 우렁찬 심장 소리를 들려주며 윤주만·김예린 부부를 미소 짓게 했다. 의사도 "(심장이) 잘 뛰고있다. (시술) 한 번만에 잘 됐다"며 기뻐했다. 윤주만이 "이제부터 좋아해도 되는 거냐"고 묻자 의사는 "아직까지는 조심해야 해서 10주 정도 되면 말해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예린은 "어쩌면 가질 수 없을 거라는 생각들도 해왔는데 이렇게 심장 소리를 듣고 나니까 진짜 내 뱃속에 새로운 생명이 있구나, 나도 엄마가 되는구나, 친정 엄마도 생각난다. 오늘 윤주만이 되게 좋아했지 않나. 괜찮다고 했는데"라며 울먹였다. 윤주만도 "김예린이 마음고생 많았다. 시험관 시술 처음 했을 때 집에 와서 아무것도 못하고 누워 있었다"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이제는 마음 놓고 웃어도 되지 않을까 싶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