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간 70억의 빚을 갚느라 속이 다 썩어"
방송인 이상민/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인 이상민/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인 이상민이 7년 째 공황장애 앓고 있다고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8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이하 '아형')에서는 여에스더가 보건 선생님으로 출연했다.

이날 여에스더는 멤버들과 1대1 상담 시간을 가졌다. 먼저 이상민은 "14년간 70억의 빚을 갚느라 속이 다 썩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주변 도움으로 일어날 생각을 했으면 방송을 못 했을 거다. 7년 째 공황장애 약 4종류를 먹고 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여에스더는 "정신건강의학과 의사는 아니지만 공황장애에 대해 잘 안다. 마치 검은 비닐로 얼굴을 감싸 목을 메는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옆에 있던 강호동은 수면제를 복용으로 인한 중독의 위험성에 대해 물었다. 이에 여에스더는 "이상민의 경우 차라리 수면제를 써서라도 자고 일어나는 게 좋다. 못자면 공황장애 발작이 일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상민은 "제가 경험해보니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면 약을 먹는 게 좋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여에스더 "의학은 카더라를 믿으면 안 된다. 정확한 의사의 진단과 처방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