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에 쇠 박은 건 다 뺐다. 안전벨트 해서 살았다
김희철/사진=JTBC '아는형님'

김희철/사진=JTBC '아는형님'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과거 교통사고로 났지만 안전벨트로 인해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고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8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김희철은 자신의 건강 상태를 알렸다.

의사 여에스더는 '아는 형님' 동요 프로젝트 뮤직비디오 속 싹싹이 요정을 뽑기 위해 보건 선생님으로 등장했다.

이에 여에스더는 '아는 형님' 멤버들과 인사를 나눈 뒤 1대1 상담을 했다. 여에스더는 "김희철은 불편한 거 없냐"고 물었다. 이를 들은 김희철은 "교통사고가 나서 왼쪽 다리가 다 부서졌었다. 쇠 박은 건 다 뺐다. 안전벨트 해서 살았다"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여에스더는 "너무너무 다행이다"고 답했다.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