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회 전주국제영화제 오늘 폐막…매진·예매경쟁 '흥행'

'독립·예술영화의 축제'인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열흘 간의 '시네마 여정'을 마치고 8일 막을 내린다.

지난달 29일 막이 오른 전주국제영화제는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개막작 '아버지의 길'로 시작했다.

올해는 세계 48개국 194편(해외 109편·한국 85편)이 관객과 만났다.

전주국제영화제는 연일 매진 기록을 세우며 영화 팬들 사이의 인기를 증명했다.

영화제 나흘째인 지난 2일 기준 매진율은 96.7%를 기록하기도 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예매 가능 좌석을 상영관 전체의 1/3로 제한한 탓에 대학 수강 신청 못지않은 '예매 경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영화제 상영작을 온라인으로 감상할 수 있는 웨이브(wavve) 이용 횟수도 4천 건을 넘었다.

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이날 오후 비대면 기자회견을 통해 정확한 매진율, 예매율, 온라인 상영 횟수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CGV 전주고사에서 열리는 폐막식은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고 축소 운영할 계획이다.

영화제 기간 특색있는 공간에서 영화를 볼 수 있는 '골목 상영'도 올해 처음 시작해 인기를 끌었다고 영화제 조직위는 전했다.

전주국제영화제 관계자는 "코로나19 시국에도 영화제를 찾아준 영화 팬들께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관객과 자원봉사자가 코로나19에 확진돼 유감이지만, 끝까지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 영화제를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