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중에서는 SBS파워FM 선두
편향 논란 '뉴스공장' 청취율은 여전히 1위

정치적 편향 논란이 일고 있는 TBS FM 간판 시사 대담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청취율 1위를 유지했다.

7일 TBS에 따르면 한국리서치가 시행한 올해 2라운드 서울·수도권 청취율 조사에서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청취율 12.4%(95.1㎒)를 기록하며 2위인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107.7㎒, 9.6%)을 제쳤다.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최근 4·7 재보선 과정에서 진행자 김어준 씨의 출연료 과다 논란과 콘텐츠 내용상 정치적 편향 논란 등에 휩싸였지만, 청취율은 올해 1라운드(11.8%) 때보다 오르면서 진보 성향의 청취자들이 결집한 양상이 됐다.

이로써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2018년 1라운드에서 단독 1위를 차지한 이후 3년 넘게 청취율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한편, 채널 중에서는 SBS파워FM이 청취율 24.6%로 1위를 기록하며 TBS(14.3%)를 제쳤다.

조사 대상 채널은 총 20개다.

한국리서치가 실시한 이번 청취율 조사는 지난 4월 6일부터 19일까지 2주간 서울 및 수도권 지역에 거주하는 만 13세부터 69세 라디오 청취자 3천 명을 상대로 컴퓨터를 이용한 전화 면접을 통해 진행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1.8%포인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