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켓소년단 (사진=팬엔터테인먼트)

라켓소년단 (사진=팬엔터테인먼트)


‘라켓소년단’ 김상경-탕준상-안세빈이 당황과 멘붕, 우여곡절의 연속을 겪은 ‘동상이몽 도시 탈출 쓰리샷’을 공개했다.

5월 31일(월) 첫 방송 되는 SBS새 월화드라마‘라켓소년단’은 배드민턴계 아이돌을 꿈꾸는 ‘라켓소년단’의 소년체전 도전기이자, 땅끝마을 농촌에서 펼쳐지는 열여섯 소년, 소녀들의 레알 성장 드라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로 탄탄한 필력을 선보인 정보훈 작가와 ‘피고인’, ‘흉부외과: 심장을 훔친 의사들’ 등에서 섬세한 미장센을 드러낸 조영광 PD의 만남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라켓소년단’에서 김상경은 전 배드민턴 국가대표이자 현 생활체육 강사인 윤현종 역으로 나선다. 윤현종은 넉살 좋은 친화력을 무기로, 생활비를 벌기 위해 생면부지 땅끝마을로 출격한다. 탕준상은 타고난 운동 센스를 지닌 미친 승부욕의 소유자, 도시 소년 윤해강 역으로 분한다. 윤해강은 서울에서 야구부원으로 생활하던 중 아빠 윤현종의 결정에 따라 땅끝마을로 원치 않은 전학을 가게 된다. 안세빈이 맡은 윤가네 막내딸 윤해인은 집안 내 정신연령 서열 1위답게, 맞는 말만 골라하는 팩폭소녀로 아빠와 오빠의 가슴을 종종 뜨끔하게 만드는 활약을 펼친다.

이와 관련 김상경과 탕준상, 안세빈이 첫 발을 떼자마자 엄습하는 불안한 기운에 당황한 ‘동상이몽 도시 탈출기’가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중 윤현종-윤해강-윤해인 등 윤가네 가족이 커다란 이삿짐 박스를 하나씩 들고, 낡은 아파트 복도에 서 있는 장면. 불만 가득한 표정으로 툴툴대며 복도로 나선 윤해강은 이내 하얗게 질린 얼굴을 한 채 얼어붙고, 뒤따라 나온 윤현종은 이웃 주민을 맞닥뜨리자 어딘지 어색한 미소를 지으며 당황한다.

윤해인은 이 상황이 마냥 즐거운 듯 동그란 눈을 빛내며 깜찍한 미소를 짓는 터. 세 사람이 오랜 도시 생활을 청산하고 땅끝마을로 이사를 가게 된 결정적 이유는 무엇일지, 이들이 우여곡절 끝 무사히 새 보금자리에 도착할 수 있을지 호기심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김상경과 탕준상, 안세빈의 ‘환장의 티키타카 가족 호흡’이 돋보인 ‘도시 탈출 쓰리샷’은 지난 1월 서울시 노원구 상계동 한 아파트에서 촬영됐다. 이들은 갑작스런 귀촌이라는 절체절명 순간을 앞두고, 각기 다른 입장에서 쉼 없이 의견을 주고받는 대사 랠리를 능청스럽게 펼쳐내 현장의 웃음을 자아냈다. 더욱이 김상경은 쌀쌀한 날씨에 어린 배우들이 행여나 추위를 타지 않을까 걱정되는 듯 계속해서 “춥지 않느냐” 물었고, 두 사람을 따뜻하게 끌어 안아주는 실제 아빠와 같은 다정함으로 훈훈함을 드리웠다.

제작사 측은 “겉으론 툴툴대도 속정은 따스한 세 사람의 연기 앙상블이 매 회 청량한 웃음을 선사할 것”이라며 “세 사람이 찾게 되는 땅끝마을은 어떤 분위기일지, 윤씨 가족이 어떤 적응기를 보이게 될지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새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은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마이웨이’, ‘동백꽃 필 무렵’, ‘청춘기록’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오는 5월 31일(월) 밤 10시 첫 방송 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