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종언니' 이지혜, 기부로 값진 선행
"포르쉐 사려고 모은 돈, 어린이들 위해 쓰기로"
이지혜 기부 / 사진 = 영상 캡처

이지혜 기부 / 사진 = 영상 캡처

'관종언니' 이지혜가 학대 피해 어린이들을 돕는데 두 팔을 걷고 나섰다.

이지혜는 지난 6일 자신이 운영중인 유튜브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이하 '관종언니')에 '2021년 1분기 유튜브 수익 공개! 이 돈을 어디에 쓸 거냐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이지혜는 남편 문재완씨와 함께 지난해부터 유튜브 수익을 기부한 사실을 전하며 올해 1분기 수익 역시 기부의 뜻을 이어가기로 약속했다.

이지혜는 "2020년 8월 쯤 2500만원을 기부했는데 잘 모르신다. 참 좋아하는 후배 가수 아이유가 1억을 하는 바람에 많이 묻혔다. 유튜브 조회 수 수익을 기부했는데 이번에도 기부를 해보려고 한다. 일단 2021년 1분기에 번 수익금을 공개하려고 한다. 생각보다 많이 약해졌다"며 재치있게 언급했다.

이지혜가 밝힌 '관종언니' 채널의 2021년 수익은 1월 3900달러, 2월 4287달러, 3월 8003달러로 총 1만6100달러다. 한화로 치면 1790만원 가량이다.

올해 상반기 대략 2000만원의 유튜브 수익을 얻은 이지혜는 "사실 포르쉐 사려고 모아둔 돈이 있다. 이번에 세금 내느라 돈이 많이 빠져나갔다. 그래서 1790만원만 기부할까 고민했는데 그건 아닌 것 같다. 이렇게 잘되고 돈을 버는 건 다 내가 잘나서가 아니라 나를 많이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여러분들 덕분이다. 절대로 이걸 내가 다 가질 수 없다. 오늘 기부하지 않으면 마음이 변할 것 같아서 5000만원을 기부하겠다"고 방송 중에 밝혔다.

이에 이지혜의 남편 문재완씨는 "아까 나랑 얘기한 금액이랑 좀 다르다"며 당황했고 이지혜는 "아까는 3000만원 이었다"고 방송을 통해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올해 유튜브 수익 기부처로 초록우산어린이재단으로 선정했음을 밝힌 이지혜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알아봤는데 거기서 금액이 가장 필요한 부분이 위탁가정의 초기지원금, 그리고 학대받은 아이들이 상담받는 데에 필요한 부분이 가장 급하다고 한다. 그래서 그쪽에 흔쾌히 기부를 하겠다"고 자세한 기부 내역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 이지혜는 "요즘 조금 체력적으로나 심리적으로나 많이 힘들었다. 일이 많다 보니 감사하면서도 체력적으로 힘든 것들이 가장 나를 힘들 게 한 것 같다. 열심히 벌어서 나만 행복하고, 우리 가족만 행복한 게 아니라 이 세상을 짊어져갈 다음 세대들에게 뜻깊은 일을 했다고 생각하면 감사하고 기쁘다"고 기부의 참된 의의에 대해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대중에게 받은 사랑을 다시 사랑으로 돌려주고 있는 이런 이지혜의 모습과 향후 행보에 많은 이들의 응원이 더해지고 있다. 특히 남편 문재완 씨 역시 개인 유튜브 채널 수익 역시 기부를 할 계획이라고 예고했다. 이들 부부는 "초심을 잃지 않겠다"며 더욱 활발한 활동을 다짐했다.

한편, 이지혜 내외 뿐만 아니라 스타 유튜버 김나영, 박미선, 사유리, 신세경, 신애라 등 많은 스타들이 유튜브 수익금을 기부하고 있어 많은 이들의 본보기가 되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