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홈 (사진=KBS)

컴백홈 (사진=KBS)



KBS 2TV ‘컴백홈’에 개그계 공식 썸 커플 유민상-김민경이 동반 출격한다.

청춘들의 서울살이를 응원하는 명랑힐링쇼 KBS 2TV ‘컴백홈’ 6회가 오는 8일(토)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가운데, 여섯 번째 집 돌아온 게스트로 KBS 공채 개그맨 듀오이자 개그계 공식 썸 커플인 유민상-김민경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유민상과 김민경은 개그맨의 꿈을 품고 상경한 신인 시절 추억 여행을 앞두고 들뜬 심경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김민경은 “개그맨이 되기 위해서 단돈 7만원을 들고 대구에서 상경했다”며 남달랐던 열정으로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유민상-김민경은 방송국 인근 지역에서 집단 거주(?)하는 개그맨들의 독특한 문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중 유민상은 “계속 여의도 주변에서 살다가 개콘 종영하자마자 상암동으로 이사했다”면서 철저히 비즈니스 친화적인 거주 형태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용진은 “S본부 개그맨들은 강남에 살면 연예인병 걸린 것으로 간주했다”고 덧붙였고, 유민상은 “맞는 것 같다. 허경환이 강남 살았다”며 격한 맞장구를 쳐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김민경은 유민상의 구 여친 언급에 울컥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는 후문. 유민상은 이날 방문할 ‘동교동 옥탑방’을 떠올리며 “그때 여자친구가 있었다”며 핑크빛 향수에 젖어들었다. 유민상의 촉촉한 표정을 보던 김민경은 “그만 좀 우려먹어라”라고 일갈, 개그계 대표 연못남(연애 못하는 남자) 유민상의 사골국 러브스토리에 면박을 줘 웃음을 자아냈다고. 이처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개그맨들의 찰진 입담이 함께할 유쾌한 추억 여행은 ‘컴백홈’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컴백홈’ 6회는 오는 8일(토)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