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사진=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할머니들을 울린 코인 사기에 대해 알아본다.

7일 저녁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강원도 속초의 한 바닷가 마을 할머니들이 겪은 가상화폐 투자 사기를 밝힌다.

저녁 6시가 되자 할머니들은 알람이 뜨자마자 눈을 반짝이며 뭔가를 누르기에 바빴다. ‘내 거는 이제 264개야’ 일흔이 다 된 할머니들이 이렇게 열과 성을 다해 하는 일은 바로 코인 채굴이다. 동네 미용실 원장 부부의 권유를 받은 한 할머니가 2천만 원을 투자해 1천만 원 이익을 본 후, 할머니들이 너도나도 평생 모은 돈을 가상화폐에 투자했다는 것이다.

몇백만 원에서 수천만 원까지 가상화폐에 투자하고 수익이 나기만을 기다리기 몇 달째. 할머니들은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고 만다. 가상화폐 가치가 급락해 수천만 원이던 투자금이 단 돈 몇 만 원이 되었다. 이때부터 미용실 원장은 채굴만이 살길이라며 하루에 한 번씩 꼭 채굴을 하고 기다리다보면 값이 올라 금방 원금도 찾고 몇 배의 수익을 얻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거래소에 상장도 되어 있고 코인을 발행한 회사도 건재하다는 말을 듣고 확인하고자 직접 찾아가보니 회사 사무실은 텅 비어있었다. 게다가 할머니들이 그토록 열심히 채굴하고 있는 그 사이트도 정말 채굴이 되는 것인지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평생 물고기를 손질하고 회를 뜨며 손발이 굽도록 고생해 모은 돈. 그 돈을 하룻밤 꿈같은 이야기에 전부 잃을 위기에 처한 바닷가 마을 할머니들은 오늘도 홀로 가슴앓이만 하고 있다.

한편 SBS ‘궁금한 이야기 Y’ 5월 7일 금요일 밤 9시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