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산장'(사진=방송 화면 캡처)

'수미산장'(사진=방송 화면 캡처)


'빅마마' 이혜정이 12kg을 폭풍감량했다.

6일 방송되는 KBS2 '수미산장'에서는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눈에 띄게 홀쭉해진 모습으로 모두를 놀라게했다.

김수미가 다이어트의 비결을 묻자 이혜정은 "작년 8월 1일부터 10개월 만에 12kg을 감량했다"며 "시작하고 3개월은 탄수화물을 완전히 끊었다. 전 먹을 때도 밀가루는 걷어내고 채소만 먹었더니 6kg이 빠지더라"며 성공비법을 귀뜸했다.

또한 이혜정은 "탄수화물은 완전히 금지였고, 고기는 아침이나 낮에 80g만 먹고, 매일 두부 반 모는 꼭 먹었다"라며 다이어트의 계기가 당뇨 초기 단계 진단을 받아서였음도 밝혔다.

이어 이혜정은 "아버지께서 당뇨로 돌아가셔서 너무 두려웠다"라며 "우리 아들이 '나는 엄마 편찮으면 보살필 기운 없으니 알아서 하라'고 하더라. 아들 말이 너무 화가 나서 다이어트를 시작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