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아도 꿈결'(사진=방송 화면 캡처)

'속아도 꿈결'(사진=방송 화면 캡처)


임신 사실을 들킨 김인이가 따뜻한 박준금의 위로에 눈물을 보였다.

6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에서는 강모란(박준금 분)이 금민아(김인이 분)의 임신사실을 우연히 알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금종화(최정우 분)의 약을 사러 약국에 들렀던 강모란은 금민아가 임산부용 철분제를 구입하는 모습에 깜짝 놀랐다. 강모란은 금민아에게 "어떻게 된 일이야? 정말이야? 임신을 했어 네가? 그래서 가족들은 아무도 몰라? 그래서 네가 약이라도 챙겨 먹겠다고 나온거야?"라고 물었다.

이에 금민아는 "다들 아세요. 그냥 애기만 낳을거에요. 엄마 아빠도 그러랬고 헤어졌고 전 남친이고 애기 낳으면 엄마 아빠가 키워줄거다. 근데 할머니 이거 비밀이다. 엄마 아빠한테도 절대 아는 척하지 마세요"라고 부탁했다.

돌아서서 가는 금민아를 강모란은 안아주며 "이 어린게 이 작은게 너 많이 놀랐겠다. 힘들었겠어. 내가 나 놀란것만 정신이 빠져서 네가 제일 놀랐을텐데. 마음 고생 많았겠다. 몸은 건강하고? 그래 건강해야지. 어마 된 거는 축하할 일이야"라며 진심으로 금민아을 다독였다. 이에 금민아는 "축하요? 아닌데 다 내가 잘못했다고 그러는데"라며 울음을 터트렸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