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소연이 최여진의 살인을 막았다.

6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는 황가흔(이소연 분)이 오하라(최여진 분)의 살인을 막았다.

이날 한영애(선우용녀 분)은 금은화(경숙 분)의 진실을 알고 쓰러졌다. 금은화는 "나연이도 죽였는데 하준이라도 못할 것 같아요? 하준이 후계자 절대 안돼요"라며 맞섰고, 가사도우미 박봉숙(김애란 분)은 그 소리를 듣고 "1억도 너무 적고, 2억도 그간 비밀 지킨 거에 비하면...얼마를 받아야 할지 고민 좀 해봐야겠네"라고 협박했다. 그 소리를 밖에서 듣던 오하라는 모든 진실을 알게 됐다.

한편 오하준(이상보 분)은 한영애가 쓰러졌다는 소리를 듣고 충격을 받았다. 오하준은 한영애를 보며 "나 단팥빵 사고 있었다. 그거만 안 샀어도... 하늘이 무너지는 거 같아"라며 황가흔에게 기대어 울먹였다.

한영애가 깨어날까 노심초사하던 금은화는"만에 하나 어머니 깨어나는 날엔 그이도 내가 나연이 죽인거 알게 될텐데. 나연이를 평생 못 잊고 사는데 하라랑 나 쫓겨내고도 남을 사람이다. 어떻게든 어머니 깨어나지 못하게 막아야 해"라며 박봉숙에게 1억을 내밀었다.

이후 박봉숙이 자리를 비운 사이 오하라는 엄마 금은화를 위해 한영애를 죽이기로 마음 먹었다. 황가흔은 오하라가 연습을 하겠다고 했다는 감독의 연락에 "연습? 살인장면을 연습한다고?"라며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한영애의 병실로 향했다. 그 순간 한영애의 병실에서 오하라가 한영애를 죽이려는 장면을 목격하고 그 손길을 막았다. 그 때 한영애가 눈을 떠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